본문 바로가기

박찬종 "한국당 이대로 가면 '완망', 문재인 정부는…"

중앙일보 2018.09.04 18:55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5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대표 연설을 했다. 김 원내대표가 연설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5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대표 연설을 했다. 김 원내대표가 연설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후보였던 박찬종 변호사가 3일 MBN 시사토크쇼 '판도라'에 출연해 한국당과 문재인 정부에 대해 쓴소리를 했다.  
 
박 변호사는 "한국당이 민심을 잃고 왜 폭망했는가, 민주당 지지율 하락에도 왜 반사이익을 거두지 못하는가"라고 질문을 던지며 "첫째는 우리가 왜 이 지경이 됐는지 원인을 진단하지 않고 회피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이를 악물고 고쳐야 된다. 그 좋은 자리의 대통령을 감방까지 보냈는데 반성하고 책임지는 사람이 아무도 없냐"며 "원인 진단도 안하고 부끄러움도 안 느끼고 책임도 안 지고 우리의 비전을 이야기해봤자 국민들이 신뢰하겠나. 정신 못차리고 이대로 가면 '완망(완전히 망함)'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문재인 정부에 대해서는 "역대 대통령이 실패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두고 봐야 하는데, 전임자들이 어떤 통치를 했나 되짚어 볼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또 "대통령이 잘못해도 말 안 하는 것은 자기 안위를 염려한 탓"이라며 "죽음을 각오하고 직언을 하는 사람이 있느냐 없느냐에 정부의 성패가 달려있다"고 말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