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초중고 교장ㆍ교감 42.7%는 여성...6년 새 18%p 급증

중앙일보 2018.09.04 12:00
유리천장 이미지

유리천장 이미지

전국 초ㆍ중ㆍ고 교장, 교감 42.7%는 여성으로 나타났다. 6년 새 18%포인트 급증했다. 여성가족부는 지난해 정부 합동으로 수립한 ‘공공부문 여성대표성 제고 계획(2018~2022)’ 상반기 추진 사항을 점검하고 이러한 결과를 4일 공개했다. 여가부는 점검 결과 국가직 과장급 공무원(본부 4급 이상)은 16.4%, 공공기관 임원 14.3%, 교장ㆍ교감 42.7%가 여성으로 나타나는 등 5개 부문에서 올해 목표를 조기 달성했다고 밝혔다. 또 지방직 공무원은 14.6%, 정부위원회는 40.7%로 나타났다. 
 
특히 초ㆍ중ㆍ고등학교 교장, 교감 중 여성 비율은 2012년 24.6%에 불과했지만 올해 상반기 42.7%로 18.1%포인트 증가했다. 국가직 과장급 공무원은 2012년(9.3%)에 비해 7.1%포인트, 정부위원회는 2012년(25.7%) 보다 15%포인트 늘었다.  
여가부에 따르면 국가직 공무원 부문에서 여성 고위공무원단이 1명도 없는 기관 대상으로 올해 내 임용을 추진하고, 공무원 임용령에 보직관리 시 성차별 금지 의무화를 규정했다. 현재 여성 고위공무원단이 1명도 없는 기관은 관세청, 인권위, 방통위, 법제처, 금융위, 중기부, 국세청, 방사청, 특허청, 새만금청 등 10곳이다.
 
지방직 공무원 부문은 경력채용 면접위원 중 여성위원을 1명 이상 위촉하도록 ‘신규임용시험 관리매뉴얼’에 명시했다. 공공기관 부문은 여성임원을 반드시 1명 이상 선임하도록 지침을 제정하고, 기관별 여성관리자 확대를 위한 인력활용계획을 수립해 시행하고 있다.
 
경찰 부문은 여성대상 범죄 지방청 특별수사팀을 신설하고 내년 여성수사관을 50%까지 임용한다. 정보경찰의 여성비율도 현재 5.7%에서 2020년 10%까지 늘린다. 또 내년 적용되는 경찰대학ㆍ간부후보생 남녀통합 모집 체력기준과 경찰 전 분야에 대한 통합모집 타당성 연구를 시작했다. 이러한 연구에 성평등 관점이 반영되도록 연구진 구성 시 성인지 분야 연구자를 포함했다.  
 
민간부문 여성 임원 비율

민간부문 여성 임원 비율

정현백 여가부 장관은 “최근 우리사회에 발생하는 성차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의사결정 권한을 가진 지위에 여성들의 참여 확대가 중요하다. 범정부적으로 실질적 의사결정 권한이 있는 고위직이나 정부위원회에 여성참여를 확대하고, 민간부문으로도 확산될 수 있도록 우수한 사례를 지속적으로 발굴ㆍ확산해 나가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