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찰 ‘댓글공작’ 수사단, 내일 조현오 前청장 소환조사

중앙일보 2018.09.04 11:20
조현오 전 경찰청장. [중앙포토]

조현오 전 경찰청장. [중앙포토]

 
이명박 정부 시절 이른바 ‘댓글공작’에 경찰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청 특별수사단이 내일(5일) 오전 9시 조현오 전 경찰청장을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4일 수사단에 따르면 조 전 청장은 경찰청장 재임 당시 경찰조직을 동원해 온라인에서 정부 우호적 댓글을 달도록 한 혐의(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를 받고 있다.
 
수사단은 앞서 이명박 정부 시절 경찰청 보안국, 정보국, 대변인실 등에 재직한 전·현직 경찰 관계자들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댓글공작이 조 전 청장을 정점으로 진행됐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수사단은 댓글공작에 깊이 관여한 것으로 의심되는 전 경찰청 보안국장 황모씨·전 정보국장 김모씨·전 정보심의관 정모씨 등 전직 경찰 고위직 3명의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법원은 구속 필요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모두 기각했다.
 
수사단에 따르면 2010∼2012년 경찰청 보안국은 차명 ID나 해외 IP를 이용하는 등 수법으로 일반인을 가장해 당시 구제역 등 각종 현안과 관련해 정부를 옹호하는 내용의 댓글 4만여건을 달았다.
 
윗선 지시를 받은 정보경찰관들도 가족 등 차명 계정을 이용해 일반인으로 가장하고 한진중공업 '희망버스'나 한미 자유무역협정(FTA)과 관련해 정부를 옹호하는 댓글 1만4천여건을 쓴 것으로 조사됐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