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성태 "문희상, 헌정사상 가장 수치스러운 개원 연설"

중앙일보 2018.09.04 11:11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4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4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4일 문희상 국회의장의 정기국회 개회사를 놓고 “깊은 유감”이라며 “대한민국 헌정 역사상 가장 수치스러운 개원 연설이었다”고 깎아내렸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아무리 민주당 출신 의장이라도 국회 본연 책임은 행정부를 감시하고 대통령을 견제하고 균형에 있다는 점을 잊지 마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문 의장이 참여정부 초대 비서실장을 지낸 이력을 갖고 있지만, 이제 더 이상 청와대 비서실장이 아니라 대한민국 국회의 수장”이라며 “한 나라의 입법부 수장으로서 품격을 상실하고 균형감각을 상실한 대단히 부적절한 연설”이라고 비판했다.

 
또 “청와대 여의도 출장소장을 할 것 같으면 뭐하러 국회의장을 했나”라며 “계속해 문재인 대통령의 청와대 여의도 출장소장의 면모를 갖춘다면 한국당은 여야 협치의 행태를 반성해보고자 하는 위중한 판단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김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이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를 하며 ‘좋은 정책과 제도는 적기에 시행되어야 한다’고 했다”며 “잘못된 정책과 제도도 적기에 폐지해야 실패를 막을 수 있다”고 촉구했다.
 
그는 “국회가 민생과 경제에 활력을 넣으려고 규제개혁에 나서는 마당에 집권여당인 민주당이 내부 이견으로 스스로 민생과 경제 발목을 잡고 있다는 것을 문 대통령은 인지해 달라”며 “협치를 통해 국회가 아무리 민생과 경제에 활력을 넣으려고 해도 대통령이 정책의 방향을 잘못 잡고 민주당의 내부 이견이 있으면 경제의 활력을 찾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이 소득주도성장 정책의 성과와 관련 “조금 더 기다려주면 반드시 성과를 내겠다”고 말한 데 대해선 “소 잃고 외양간 고쳐봐야 수리비만 아깝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고 비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