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경찰, 한진 계열사 압수수색…회장 자택 경비원 급여 배임 혐의

중앙일보 2018.09.04 10:13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연합뉴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연합뉴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일가가 회사 소속 경비 인력을 자택 경비로 배치하는 등 사적 목적으로 동원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경찰이 한진그룹 계열사인 정석기업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4일 오전 10시 서울 중구 남대문로 소재 그룹 계열사인 정석기업에 수사관 20명을 보내 압수수색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해당 기업은 조 회장 자택 경비원 용역비를 대신 지급한 의혹을 받고 있는 한진그룹 계열사다. 경찰은 이날 압수수색을 통해 한진그룹 측 경비원 급여 관련 도급비용 지급내역서와 계약서 등을 확보, 총수 일가의 대납 지시나 묵인 등 회사 차원의 조직적인 공모 여부를 가려낼 것으로 보인다.
 
경찰 관계자는 “압수한 자료 분석 관련자 진술을 토대로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을 소환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 회장은 회사 경비 용역 노동자를 서울 평창동 조 회장 부부의 자택에 근무시키며 애견 관리, 청소, 빨래, 조경 등 사적인 업무를 맡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경찰은 경비원 파견업체인 유니에스를 포함 관련 계좌들을 압수수색해 분석하고 정석기업 대표 및 직원 32명을 조사하는 등 수사를 진행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