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무성 "최저임금 인상폭 놀랐다는 장하성 무책임에 더 놀랐다"

중앙일보 2018.09.04 09:13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이 4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열린 토론, 미래: 대안찾기'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이 4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열린 토론, 미래: 대안찾기'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이 4일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의 최저임금 인상 관련 발언에 대해 “무책임”하다며 장 실장의 해임을 촉구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소득주도 성장, 왜 문제인가’ 토론회에서 “어제 한 언론 인터뷰에서 장 정책실장이 본인도 최저임금이 16.4% 오른 것에 대해 깜짝 놀랐다고 고백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장 실장은 3일 오후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지난해 16.4% (최저임금이) 오른 것은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 높았다”며 “솔직히 저도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 과정에 적극적으로 개입해 동결해야 했는데도 올해 또 10.9% 인상됐다”며 “무책임한 발언을 하는 것을 보고 정말 자격 없다고 생각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당장 장 실장을 해임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또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성장 정책은 대한민국 경제를 위해서 절대로 태어나서는 안 될 괴물이었다”며 “얼마나 많은 소상공인ㆍ자영업자가 죽어 나가야 그만둘지 걱정이다. 한국당이 전면 투쟁에 나서야 할 시점”이라고 했다.
 
김 의원과 함께 토론회를 주관한 정진석 의원도 ‘좀 더 기다리면 정책의 성과가 나타날 것’이란 장 실장의 발언을 비판하며 “세월호 선장 같은 소리나 하고 있다. 뭘 더 기다리란 말이냐”라며 “장 실장이 경제 모르는 대통령을 벌거벗은 임금님으로 만들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이 포퓰리즘 경제정책의 실험대상이 아니지 않나”라며 “문재인 정부는 청와대 참모와 국민 중에 어디를 더 중시할 것인가 선택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