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4일째 두문불출 김정은, 내일 문 대통령 특사단 만날까

중앙일보 2018.09.04 00:02 종합 8면 지면보기
오는 5일 당일치기로 평양을 찾는 특사단의 성과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면담에 따라 갈릴 전망이다. ‘수령’이 모든 것을 결정하는 북한 체제의 속성상 현재의 비핵화 협상 교착 국면을 풀 수 있는 유일한 인물이 김 위원장이기 때문이다. 김 위원장은 지난달 20일 이후 3일까지 14일째 공개 활동을 중단하고 있어 대미·대남 전략 수립에 골몰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남쪽 보따리 확인 뒤 결정할 듯

정부 소식통들은 이날 “김 위원장을 만날지 여부는 현재까지 확정된 게 없다”고 전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단장을 맡은 특사단은 서훈 국가정보원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김상균 국정원 2차장,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 등 지난 3월 특사단 그대로다. 당시 특사단은 김 위원장을 노동당 청사(본청)에서 4시간 동안 만나 4월 말 정상회담 개최, 정상 간 핫라인 설치, 북한의 비핵화 등 6개 항에 합의했다. 이어 5월엔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방북해 김 위원장을 만난 뒤 북한 내 미국인 억류자들이 석방됐다.
 
하지만 이번엔 3월, 5월과는 달리 김 위원장 만남이 확정되지 않아 특사단이 어떤 결과를 낼지는 예측불허다. 일단 북한은 특사단 방북 제안을 곧바로 수용하면서 시간을 끌지 않아 만남 가능성을 열어놨다.
 
관련기사
 
하지만 일각에선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등이 방북 특사단의 보따리를 먼저 확인해 김 위원장에게 보고한 뒤 이를 토대로 김 위원장이 만남 여부를 결정하는 것 아니냐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김 위원장은 지난 7월 세 번째로 평양을 찾은 폼페이오 장관을 만나지 않고 돌려보냈다. 그 때문에 김 위원장이 일정상의 이유로 특사단을 만나지 않을 경우 특사단의 제안에 만족하지 못한다는 무언의 메시지가 될 수도 있다. 특사단의 방북을 수용하면서도 김 위원장이 나서지 않는다면 일단 ‘황색등’으로 봐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은 “2003년 노무현 대통령 당선인 특사가 평양을 방문했지만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만나지 못했다”며 “핵 문제와 관련해 진전된 협의가 불가능했기 때문이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