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1초 뉴스] 문 대통령 지지율 부정평가 첫 40%대

중앙일보 2018.09.03 14:41
문재인 대통령의 8월 마지막 주(27~31일) 지지율이 55.2%를 기록했다. 리얼미터가 전국 성인남녀 2507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95% 신뢰수준, 표본오차 ±2.0%포인트)다. 8월 한 달 동안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계속 하락세였다. 첫 주 63.2%에서 58.1%ㆍ 56.3%ㆍ 56.0%에 이어 55.2%까지 매주 하락했다. 8월 한 달 동안 지지율이 8%p 내려갔다.
 
무엇보다 부정평가가 지난주 대비 1.9%p 상승해 역대 최고인 40%를 기록했다. 문 대통령에 대한 부정평가가 40%대를 기록한 것은 취임 후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대해 리얼미터는 “수도권 집값 급등과 8·27 부동산대책 논란이 일부 영향을 미치면서 하락 폭이 커졌다”며 “야당ㆍ언론 일부가 ‘소득주도성장 폐기’와 통계청장 교체에 대한 ‘코드 통계’ 공세를 확대한 점도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지지율은 전주보다 0.5%p 하락한 41.4%였다. 자유한국당은 1.7%p 빠진 18.8%를 기록했다.
 
영상편집 이경은 
“11초만 투자하면 뉴스가 보입니다”

중앙일보가 11초 동영상 뉴스를 서비스합니다. ‘11초 뉴스’는 시간이 없지만, 뉴스를 알고 싶은 독자분들을 위해 ‘짧고 굵은’ 핵심만을 담은 동영상 뉴스입니다. 11초는 ‘일일 뉴스’라는 의미입니다. 클릭! 클릭! 만 하시면 모든 뉴스를 이해하고 보실 수 있습니다. ‘11초 뉴스’는 중앙일보 홈페이지와 유튜브를 통해서 서비스받으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들의 많은 성원 바랍니다. 또한 독자 여러분들의 많은 제보 영상도 기다립니다.
 
[11초 뉴스]

[11초 뉴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