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시안게임 마친 선수들에게 문재인 대통령이 보내는 글

중앙일보 2018.09.02 17:14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당·정·청 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날 회의는 대통령, 민주당 의원 전원과 총리, 국무위원이 참석해 향후 국정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당·정·청 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날 회의는 대통령, 민주당 의원 전원과 총리, 국무위원이 참석해 향후 국정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 게임이 폐회하는 2일 "16일 동안 애쓴 우리 선수들에게 격려와 감사의 큰 박수를 보낸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에 "여러분 덕분에 참 행복했다"라며 "그동안 흘린 땀과 눈물을 승리의 환희로 바꾼 선수들도 있고, 아쉬움 속에 다음을 기약하는 선수들도 있었다. 그러나 경기장에서 여러분은 모두 대한민국의 대표선수였고, 우리의 자랑이었다"라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 단일팀의 선전도 잊지 못할 것"이라며 "축구·배드민턴·태권도·야구·양궁 등 종목에서 여러 아시아 대표팀을 이끈 한국인 지도자들의 활약도 멋졌다. 여러분의 노력으로 아시아의 스포츠 기량이 한껏 높아졌다"라고 밝혔다.  
 
[사진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사진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한편 한국은 2018 아시안 게임에서 금메달 49개, 은메달 58개, 동메달 70개로 종합 3위를 차지했다. 1위는 중국으로 금메달 132개, 은메달 92개, 동메달 65개를 획득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