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레이저로 대공미사일 교란시킨다…방사청 세계 6번째 개발

중앙일보 2018.09.02 14:07
대공미사일의 탐색기에 레이저빔을 쏴 무력화 하는 장비인 지향성 적외선 방해장비(DIRCMㆍDirectional InfraRed Countermeasures)가 개발됐다. [영상 방위사업청]

대공미사일의 탐색기에 레이저빔을 쏴 무력화 하는 장비인 지향성 적외선 방해장비(DIRCMㆍDirectional InfraRed Countermeasures)가 개발됐다. [영상 방위사업청]

방위사업청은 휴대용 대공미사일 위협으로부터 아군 항공기의 생존성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킬 수 있는 지향성 적외선 방해장비(DIRCM·Directional InfraRed Countermeasures)를 세계 6번째로 독자 개발했다고 1일 밝혔다.
 
지향성 적외선 방해장비는 아군 항공기를 공격하는 적의 휴대용 대공미사일의 위협에 대응하는 장비로 휴대용 대공미사일의 탐색기에 레이저빔을 쏴 무력화 하는 장비다.
 
항공기에 장착된 미사일 경보장치(MWR· Missile Warning Receiver)가 접근하는 대공 미사일을 탐지하면, 지향성 적외선 방해장비가 고출력 중적외선 기만광원을 발사해 대공미사일의 적외선 탐색기를 기만하는 방식이다.  
 
지향성 적외선 방해장비는 2014년 12월부터 지난달까지 국방과학연구소(ADD)가 연구개발을 주도하고 한화시스템이 시제품 제작업체로 참여해 개발했다.
DIRCM가 휴대용 대공미사일의 탐색기에 레이저빔을 쏴 무력화 하는 모습. [사진 방위사업청]

DIRCM가 휴대용 대공미사일의 탐색기에 레이저빔을 쏴 무력화 하는 모습. [사진 방위사업청]

 
개발과정에서 헬기에 직접 탑재해 운용하는 비행시험과 휴대용 대공미사일을 실제 발사해 기만하는 시험 등을 수차례 실시해 성공했다.  
 
방위사업청은 이번 지향성 적외선 방해장비 개발 과정을 통해 차세대 위협 대상인 영상탐색기를 탑재한 미사일에도 대응할 수 있는 ‘영상탐색기 방해기술’ 개발을 위한 발판도 마련했다고 전했다.  
 
강천수 방위사업청 계획운영부장은 “지향성 적외선 방해장비가 다양한 항공기에 탑재되면 휴대용 대공미사일의 위협으로부터 생존성을 보장해 군의 전투력이 크게 향상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향후 수출 경쟁력도 확보해 방산수출 증대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