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월호 유가족 “세월호 참사, 전면 재조사·수사하라”

중앙일보 2018.09.02 11:46
세월호 참사 유족들이 참사의 전면 재조사와 수사를 촉구했다. 사진은 세월호 참사 4주기인 지난 4월 16일 서울 광화문광장에 설치된 추모 공간에 붙어있는 노란색 포스트잇. [연합뉴스]

세월호 참사 유족들이 참사의 전면 재조사와 수사를 촉구했다. 사진은 세월호 참사 4주기인 지난 4월 16일 서울 광화문광장에 설치된 추모 공간에 붙어있는 노란색 포스트잇. [연합뉴스]

세월호 참사 유족 일부가 “정부가 특별수사단을 꾸려 세월호 침몰 원인을 계속 밝혀야 한다”고 주장하며, 전면 재조사와 수사를 촉구했다.
 
4·16 가족협의회와 4월16일의약속국민연대는 1일 오후 6시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월례 보고 및 시민문화제’를 열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날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의 종합 보고서에 관한 강연을 맡은 권영빈 선조위 상임위원은 “선조위는 이달 초 활동을 종료하면서 침몰 내인설과 함께 외력의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은 ‘열린 안’ 등 두 가지 결론을 내렸다”며 “하나의 결론이 나오지 않은 데 대해 아쉬움을 토로할 수도 있겠지만, 결국 선조위는 ‘세월호 침몰 원인을 더 밝혀야 한다’고 결론 내린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안순호 4·16연대 공동대표는 “세월호 침몰 원인은 앞으로 계속 밝혀야 한다”며 “특별수사단을 설치해서 국방부와 기무사, 국정원 등을 전방위적으로 수사해야 한다”고 소리 높였다.
 
앞서 안 공동대표 등 14명은 지난달 22일 이름을 알 수 없는 기무사 소속 군인들과 관련자를 직권남용죄와 업무방해죄 등 혐의로 국방부 검찰단에 고발했다. 그러면서 기무사 고발과 더불어 세월호 참사를 전담할 특별수사단을 설치할 것을 요구했다.
 
4·16 가족협의회와 4·16연대는 참사 진상 규명과 재수사를 촉구하고자 다음달 13일 ‘1천인 대회’(가칭) 집회를 할 예정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