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AG 한일 결승전, 시청률 합 57.3%…이영표 해설 KBS ‘선두’

중앙일보 2018.09.02 09:57
이영표 KBS 해설위원. [연합뉴스]

이영표 KBS 해설위원. [연합뉴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한일전이 열린 전날(2일) 밤 전체 시청자의 절반 이상이 경기를 본 것으로 집계됐다. 토요일 주말 ‘프라임 시간대’에 열린 결승전인 만큼 국민의 이목이 쏠린 것으로 보인다.
 
3일 시청률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8시 30분부터 11시 3분까지 지상파 3사가 중계한 남자축구 결승 한일전 시청률 합은 57.3%였다.
 
채널별로 이영표 해설위원이 나선 KBS 2TV가 22.6%로 가장 높았고, 안정환 해설위원의 MBC TV(21.8%), 최용수 해설위원의 SBS TV(12.9%) 순이었다.
 
이영표 해설위원은 지난 러시아 월드컵에 이어 이번 아시안게임에서도 안정적이면서도 정확한 해설로 선두를 지켰다.
 
축구에 앞서 중계한 남자야구 결승 한일전 역시 합산 시청률 21.6%를 기록, 국민의 높은 관심을 반영했다.
 
채널별로는 이승엽 해설위원을 내세운 SBS TV가 8.6%로 가장 높았고 허구연 해설위원의 MBC TV가 6.9%, 이용철 해설위원의 KBS 2TV가 6.1% 순이었다.
 
이승엽 해설위원은 이번 아시안게임을 통해 해설 데뷔에 나서 눈길을 끌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