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응원단 찾아갔다 울컥···'울보 캡틴' 손흥민 끝내 울었다

중앙일보 2018.09.02 09:07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한국-일본의 결승전이 1일 인도네시아 보고르 치비농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열렸다. 시상식이 끝난 뒤 손흥민이 한국 응원석에 다녀오며 감격해하고 있다. 치비농=김성룡 기자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한국-일본의 결승전이 1일 인도네시아 보고르 치비농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열렸다. 시상식이 끝난 뒤 손흥민이 한국 응원석에 다녀오며 감격해하고 있다. 치비농=김성룡 기자

 경기 종료 직후부터 시상식이 모두 끝날 때까지 개구쟁이처럼 웃기만 하던 손흥민이 마지막으로 찾아간 한국 관중들 앞에서 결국 눈물을 흘렸다.
 

[김성룡의 자카르타 사진관]
시종일관 장난 치며 밝은 표정
시상식 뒤 한국응원단 찾아가 인사
"국민들 덕에 금 따, 눈물 좀 나더라"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한국과 일본의 결승전이 인도네시아 보고르 치비농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1일 열렸다. 연장까지 가는 혈투 끝에 한국이 일본을 2-1로 물리치고 금메달을 차지했다. 올림픽 금메달에 병역 면제 혜택까지 더해져 선수들의 기쁨은 두 배 이상이었다. 
 
손흥민도 예외는 아니었다. 오랜 시간 동안 발목을 잡고 있던 병역이라는 문제가 해결되어서인지 시종일관 밝은 모습을 보였다. 중요한 경기에 패할 때마다 펑펑 눈물을 흘려 붙여진 '울보'라는 별명이 무색했다. 일부에선 일본을 잡는다면 기뻐서 울 것이고, 패한다면 군대에 가야 한다는 생각에 울 것이라는 예측도 내놓았다. 어쨌든 손흥민이 울 거라고 예상한 사람들이 대다수였다. 
손흥민이 경기를 승리로 마친 후 한국 관중석 앞에서 기뻐하고 있다. 치비농=김성룡 기자

손흥민이 경기를 승리로 마친 후 한국 관중석 앞에서 기뻐하고 있다. 치비농=김성룡 기자

손흥민이 금메달을 깨물고 있다. 치비농=김성룡 기자

손흥민이 금메달을 깨물고 있다. 치비농=김성룡 기자

시상식에서 축포가 터지자 손흥민 황의조 등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치비농=김성룡 기자

시상식에서 축포가 터지자 손흥민 황의조 등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치비농=김성룡 기자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한국=일본의 결승전이 1일 인도네시아 보고르 치비농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열렸다. 시상식을 마친 뒤 선수들이 손흥민을 헹가래치고 있다. 치비농=김성룡 기자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한국=일본의 결승전이 1일 인도네시아 보고르 치비농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열렸다. 시상식을 마친 뒤 선수들이 손흥민을 헹가래치고 있다. 치비농=김성룡 기자

 하지만 이날은 달랐다. 종료 휘슬이 울리자 밝은 표정으로 동료들과 승리의 기쁨을 나누고, 그라운드 밖에 준비해놨던 태극기를 양손에 들고 운동장을 누볐다. 그런 다음 광고판을 넘어 관중석 바로 앞에까지 다가가 불끈 쥔 두 주먹을 들어 올렸다. 얼굴엔 미소가 떠나지 않았다. 
 
시상식에서 다시 모습을 보인 손흥민은 입장할 때부터 입이 귀에 걸려 있었다. 황의조와 둘이 계속 장난을 쳤고, 금메달을 목에 건 뒤에는 누가 시키지 않았는데 사진기자들을 향해 한쪽 눈을 찡그린 채 메달을 깨물었다. 시상식의 하이라이트인 축포가 터지고 손흥민은 동료 선수들과 어깨를 걸고 열광했다. 선수들은 김학범 감독에 이어 손흥민을 헹가래 쳤다. 슬픔이라는 감정이 개입할 여지가 없었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한국-일본의 결승전이 1일 인도네시아 보고르 치비농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열렸다. 시상식이 끝난 뒤 선수들이 단체사진을 찍고 있다. 치비농=김성룡 기자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한국-일본의 결승전이 1일 인도네시아 보고르 치비농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열렸다. 시상식이 끝난 뒤 선수들이 단체사진을 찍고 있다. 치비농=김성룡 기자

시상식이 끝난 뒤 손흥민이 홀로 남아 있다. 치비농=김성룡

시상식이 끝난 뒤 손흥민이 홀로 남아 있다. 치비농=김성룡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한국-일본의 결승전이 1일 인도네시아 보고르 치비농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열렸다. 시상식이 끝난 뒤 손흥민이 한국 응원석으로 가며 박수를 치고 있다. 치비농=김성룡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한국-일본의 결승전이 1일 인도네시아 보고르 치비농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열렸다. 시상식이 끝난 뒤 손흥민이 한국 응원석으로 가며 박수를 치고 있다. 치비농=김성룡

손흥민이 시상식을 마친 뒤 홀로 한국 관중석을 다녀오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치비농=김성룡 기자

손흥민이 시상식을 마친 뒤 홀로 한국 관중석을 다녀오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치비농=김성룡 기자

 김학범 감독과 선수, 스텝들이 함께한 기념촬영을 마지막으로 모두가 라커룸으로 돌아갔다. 하지만 그 자리에 단 한사람 손흥민이 남아 있었다. 잠시 시상대에 걸터 앉아 있던 손흥민은 갑자기 뒤돌아 한국 응원단을 향해 걷기 시작했다. 관중석을 바라보며 박수를 쳤다. 그리고 그 앞에서 서서 정중히 인사를 했다. 
 
응원단의 환호를 뒤로하고 다시 걸어나오는 손흥민은 울고 있었다. '펑펑'은 아니지만 표정은 숙연해졌고 눈가는 촉촉해져 있었다. 손흥민은 시상식 직후 가진 인터뷰에서 '눈물이 나지 않았냐'는 질문에 "마지막에 팬들께 가서 인사했는데 눈물이 좀 나더라. 많은 국민들이 각자의 일처럼 걱정해주시고, 응원해주셨다는 생각이 너무 났다. 국민들 덕분에 금메달 땄다. 지금 내가 (메달을) 걸고 있지만 내 것이 아닌 국민들의 금메달이다."고 말했다. 그가 흘린 눈물은 감사함의 눈물이었다.
치비농=김성룡 기자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