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토트넘 에릭센도, 영국 리네커도 “축하해 손흥민”

중앙일보 2018.09.02 08:04
토트넘 동료 에릭센이 SNS에 손흥민의 아시안게임 우승을 축하하는 글을 게재했다. [에릭센 페이스북]

토트넘 동료 에릭센이 SNS에 손흥민의 아시안게임 우승을 축하하는 글을 게재했다. [에릭센 페이스북]

 
잉글랜드 토트넘 동료도, 영국 레전드도 손흥민(26·토트넘)의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축하했다.

팀 동료들 "네가 우승해서 나도 행복"
토트넘 선배 리네커 "군대 안가도 돼"

 
한국 23세 이하 축구대표팀 공격수 손흥민은 1일 인도네시아 치비농에서 열린 일본과 2018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결승에서 2어시스트를 올리면서 2-1 승리를 이끌었다.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딴 손흥민은 병역혜택을 받고 유럽에서 커리어를 이어가게 됐다.
 
토트넘 팀동료 크리스티안 에릭센(덴마크)는 SNS에 ‘난 네가 챔피언십에서 우승하고 팀에 돌아와 행복하다. 축하해, 손’이란 글을 남겼다. 에릭센은 토트넘에서 손흥민과 함께 포옹하는 사진도 함께 게재했다.  

 
팀동료 토비 알데르베이럴트 역시 SNS에 ‘축하해 소니’란 글을 게재했다. 소니는 손흥민의 애칭이다.  
아시안게임 결승전이 끝나자마자 빛의 속도로 손흥민 축하글을 올린 토트넘 SNS.

아시안게임 결승전이 끝나자마자 빛의 속도로 손흥민 축하글을 올린 토트넘 SNS.

 
토트넘 구단 역시 경기가 끝나자마자 빛의 속도로 트위터에 ‘축하해 소니, 아시안게임 위너’란 글을 올렸다.  
토트넘 출신 레전드 리네커도 손흥민의 우승을 축하해줬다. [리네커 트위터]

토트넘 출신 레전드 리네커도 손흥민의 우승을 축하해줬다. [리네커 트위터]

 
선수 시절 토트넘에서 뛰었던 영국 축구 레전드 게리 리네커도 SNS에 ‘손흥민은 2년간 군대에 가지 않아도 된다. 토트넘과 손흥민에게 훌륭한 소식’이라고 적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가 지난 11일 개막했지만, 토트넘은 출혈을 손흥민을 약 한 달간 차출해주는 도박을 걸었다. 손흥민은 금메달로 소속팀의 믿음에 보답했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