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침 생각났다"... 황희찬이 밝힌 '산책 세리머니'

중앙일보 2018.09.02 06:53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한국-일본의 결승전이 1일 인도네시아 보고르 치비농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렸다. 황희찬이 연장 전반에 추가골을 넣은 후 달려가고 있다. 치비농=김성룡 기자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한국-일본의 결승전이 1일 인도네시아 보고르 치비농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렸다. 황희찬이 연장 전반에 추가골을 넣은 후 달려가고 있다. 치비농=김성룡 기자

 
"모든 걸 보여줬다고 할 순 없지만 목표했던 바를 이룰 수 있어서 행복하다."
 
1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보고르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결승에서 1-0으로 앞선 연장 전반 10분 왼 측면에서 올린 손흥민(토트넘)의 프리킥을 타점높은 헤딩슛으로 연결해 골망을 흔든 황희찬(함부르크)은 그간 겪었던 마음 고생을 털고 마침내 포효했다. 경기력 부진과 인성 문제가 불거졌던 그는 필요한 순간에 골을 넣고나서야 활짝 웃을 수 있었다.
 
황희찬은 이번 대회에서 가장 많은 질타를 받은 선수다. 말레이시아와 조별리그 2차전에서 수차례 득점 기회를 날리고, 경기가 끝난 뒤 세리머니 없이 곧장 그라운드에서 나온 행동 때문에 비판이 쏟아졌다. 이어 키르기스스탄과 3차전에선 양발로 공을 공중에 띄워 상대 선수를 돌파하는 기술인 사포를 시도하면서 더 기름을 부은 격이 됐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한국-일본의 결승전이 1일 인도네시아 보고르 치비농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렸다. 황희찬이 연장 전반에 추가골을 넣은 후 황의조와 포옹하고 있다. 치비농=김성룡 기자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한국-일본의 결승전이 1일 인도네시아 보고르 치비농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렸다. 황희찬이 연장 전반에 추가골을 넣은 후 황의조와 포옹하고 있다. 치비농=김성룡 기자

 
우즈베키스탄과 8강전에선 3-3으로 맞선 연장 후반 페널티킥으로 결승골을 터뜨린 뒤 상의를 벗고 '쉿'하는 손동작 세리머니를 펼친 것에 대해 많은 비판을 받았다. 상의 탈의로 경고를 받은 건 물론, 행동 자체가 경솔했단 지적도 많았다. 베트남과 4강전에선 선발 출장 기회를 얻어 부지런히 뛰어다니면서 공격 기회를 엿봤지만, 공격수로서 가장 큰 역할인 골을 넣는데는 실패했다. 그러나 한일전으로 열린 결승전에서 귀중한 골을 터뜨렸다.
 
특히 황희찬은 골을 넣고 지난 2010년 5월 열린 일본과 평가전에서 골을 넣고 일본 관중을 향해 바라보면서 가볍게 달린 박지성의 '산책 세리머니'를 재현해냈다. 이에 대해 황희찬은 "선수들과 같이 춤을 추기로 했다. 그런데 마침 산책 세리머니가 생각났다. 그래서 그걸 먼저 하고 선수들이 다함께 다시 춤을 췄다"고 설명했다.
 
"경기가 끝나마자 가족들과 지금까지 함께 고생해 온 팀원들이 제일 먼저 생각났다"던 황희찬은 "지금은 말로 표현할수 없을 정도로 기쁘다. 아직 믿기지 않고 꿈만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함께 뛴 다른 동료들과의 약속도 했다. 그는 "아직 우리는 어리고 젋기에 여기서 만족하지 않고 안주하지 않겠다"면서 "이번 대회를 통해 많이 배우고 성장했다. 선수들 또한 모두 성장하고 발전된 모습으로 높은 곳에서 다시 만나고 싶다"고 말했다.
 
치비농=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