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영심·한지승 이혼 “서로 응원하는 동료 사이”

중앙일보 2018.08.31 21:56
예술감독 노영심. [사진제공=전호성 객원기자·따듯한 재단]

예술감독 노영심. [사진제공=전호성 객원기자·따듯한 재단]

피아니스트 노영심(51)과 한지승(54) 감독이 이혼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이데일리는 31일 방송계 관계자를 인용, “두 사람은 수년 전 이혼에 합의했다. 자녀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두 사람은 이혼한 후에도 서로를 응원하는 동료 사이로 지내고 있다. 노영심은 최근 한 감독이 연출한 OCN 드라마 ‘미스트리스’ OST에 참여했다. 그는 OST 첫 번째 곡인 사비나앤드론즈의 ‘안아줄래’의 작곡과 편곡을 맡았다.
 
현재까지 노영심과 한 감독은 공식 입장을 발표하지 않고 있다.
한지승 감독

한지승 감독

 
노영심과 한 감독은 1996년 한 감독이 연출한 영화 ‘고스트 맘마’를 계기로 인연을 맺었으며, 2001년 결혼했다. 한 감독은 연출로, 노영심은 음악감독으로 SBS ‘연애시대’(2006), 영화 ‘싸움’(2007) 등을 함께했다. ‘싸움’에는 노영심이 카메오로 등장하기도 했다. 특히 한 감독의 첫 드라마인 ‘연애시대’는 노영심에게 2006년 한국방송대상 음악부문 대상을 안겨줬다.
 
이화여자대학교 피아노학과 출신인 노영심은 1989년 변진섭의 ‘희망사항’을 작사·작곡하며 데뷔했다. 그는 1990년대 KBS2 ‘작은 음악회’ MC, MBC 라디오 ‘노영심의 음악살롱’ DJ를 맡았다.
 
한지승 감독은 영화 ‘하루’(2000), ‘그녀를 믿지 마세요’(2004), ‘파파’(2012), 드라마 tvN ‘일리있는 사랑’(2014) 등을 연출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