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실패 속에서 배웠다'... 비로소 AG에서 웃은 유도 두 사나이

중앙일보 2018.08.31 20:41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유도 남자 90kg급 결승이 31일 자카르타 컨벤션센터 유도 경기장에서 열렸다. 한국 곽동한 선수가 금메달을 차지한 뒤 포효하고 있다. 자카르타=김성룡 기자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유도 남자 90kg급 결승이 31일 자카르타 컨벤션센터 유도 경기장에서 열렸다. 한국 곽동한 선수가 금메달을 차지한 뒤 포효하고 있다. 자카르타=김성룡 기자

 
 "리우의 아쉬움을 떨치려고 했습니다. 다들 열심히 노력하고 으쌰으쌰 했던 게 주효했던 것 같습니다."

곽동한-김성민, 4년 전 실패 딛고 금빛 메치기
"2020년 도쿄올림픽 향해 다시 준비하겠다"

 
3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유도 남자 +100kg급에서 금메달을 딴 김성민(한국마사회)이 한 말이다. 김성민을 비롯해 이날 열린 유도 경기 5체급 중 2체급에서 한국 유도가 금메달을 땄다. 김성민에 앞서 남자 90kg급 곽동한(하이원)이 금빛 메치기에 성공했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유도 남자100kg 이상급 결승이 31일 자카르타 컨벤션센터 유도 경기자에서 열렸다. 한국 김성민이 금메달을 따고 환호하고 있다. 자카르타=김성룡 기자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유도 남자100kg 이상급 결승이 31일 자카르타 컨벤션센터 유도 경기자에서 열렸다. 한국 김성민이 금메달을 따고 환호하고 있다. 자카르타=김성룡 기자

 
둘은 과거의 아픔을 딛고 금메달을 땄다는 점에서 공통점이 있다. 곽동한은 2016년 리우올림픽 당시 세계 1위에 오르며 금메달 후보로 주목받았지만 동메달을 따면서 아쉬움을 남겼다. 앞서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때도 이 체급 동메달을 땄던 곽동한은 이를 악물고 이번 대회를 준비했다. 김성민은 4년 전 인천 대회 단체전에선 금메달을 땄지만 올림픽, 아시안게임 등 종합 대회 개인전에선 정상과 인연을 맺지 못했다. 인천 아시안게임 때도 그는 이 체급 동메달을 땄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유도 남자 90kg급 결승이 31일 자카르타 컨벤션센터 유도 경기장에서 열렸다. 시상식에서 한국 곽동한이 관중석을 향해 손을 들어 보이고 있다. 자카르타=김성룡 기자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유도 남자 90kg급 결승이 31일 자카르타 컨벤션센터 유도 경기장에서 열렸다. 시상식에서 한국 곽동한이 관중석을 향해 손을 들어 보이고 있다. 자카르타=김성룡 기자

 
둘뿐 아니라 한국 유도가 2016 리우올림픽에서 노골드로 끝나자 이를 더 악물었다. 대표팀 주장을 맡았던 김성민은 "주장으로 아시안게임에 왔다. 첫날 (안)바울이가 금메달을 따줘서 (개인 경기론) 마지막 경기에 주장으로서 책임감을 다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곽동한은 "인천에서 패배한 뒤 이를 악물었다"고 말했다. 결국 절치부심한 둘은 목표를 이뤘다. 곽동한은 4강에서 리우올림픽 이 체급 금메달을 땄던 베이커 마슈(일본)를 반칙승으로 따돌렸고, 결승에서 간톨가 알탄바가나(몽골)를 한판승으로 물리쳤다. 또 김성민은 4년 전 인천 대회 4강전에서 만나 졌던 울지바야르 두렌바야르(몽골)를 허리후리기 절반승으로 누르고 설욕에 성공했다. 4년 전 패배를 안긴 선수를 상대로 승리를 거둬 더 값졌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유도 남자100kg 이상급 결승이 31일 자카르타 컨벤션센터 유도 경기자에서 열렸다. 시상식에서 김성민이 금메달을 들어보이고 있다. 자카르타=김성룡 기자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유도 남자100kg 이상급 결승이 31일 자카르타 컨벤션센터 유도 경기자에서 열렸다. 시상식에서 김성민이 금메달을 들어보이고 있다. 자카르타=김성룡 기자

 
경기 후 곽동한은 "힘든 일이 많았는데 8월 31일(경기일)만 생각했다"면서 "부담보다는 자신이 있었다. 생각했던 게 현실이 돼 기쁘다"고 말했다. 김성민도 "한판으로 이기겠단 생각으로 나섰다. 지난 대회에서 몽골 선수에게 져서 이번 승리에 만족한다"고 말했다.
 
둘이 바라보는 건 이제 2020년 도쿄올림픽이다. 곽동한은 "이번 대회가 끝났다고 완벽한 건 아니다. 도쿄 올림픽을 보면서 마음 굳게 먹고 앞으로 나아가야겠다"고 말했다. 김성민은 "지금처럼 정신적으로 많이 느끼고, 자만하지 않고 열심히 준비해 도쿄올림픽에 도전하겠다"고 다짐했다.
 
자카르타=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