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이클 여제' 나아름 아시안게임 4관왕 등극

중앙일보 2018.08.31 16:22
3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인터내셔널 벨로드롬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사이클 여자 메디슨 경기에서 나아름과 김유리가 금메달을 차지하고 태극기를 든 채 부둥켜 안고 있다. [뉴스1]

3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인터내셔널 벨로드롬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사이클 여자 메디슨 경기에서 나아름과 김유리가 금메달을 차지하고 태극기를 든 채 부둥켜 안고 있다. [뉴스1]

 
'사이클 여제' 나아름(28·상주시청)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4관왕에 등극했다.

여자 매디슨서 김유리와 금 합작
개인도로·도로독주·단체추발 금
한국 역대 최다 다관왕 타이기록

 
나아름·김유리(31·삼양사)가 호흡을 맞춘 한국은 3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자카르타 인터내셔널 벨로드롬에서 열린 트랙 사이클 여자 매디슨 결승에서 76점을 얻어, 6개 출전팀 중 1위에 올랐다. 홍콩이 61점으로 2위, 중국이 31점으로 3위를 각각 차지했다.
 
 
이로써 사이클 도로종목인 개인도로와 도로독주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나아름은 트랙 종목인 단체추발에 이어 매디슨까지 정상에 서면서 4관왕이 됐다. 이번 대회에 출전한 한국 선수 중 유일한 4관왕이자 한국 사이클 아시안게임 출전 사상 첫 4관왕이기도 하다.
 
3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인터내셔널 벨로드롬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사이클 여자 메디슨 경기에서 나아름과 김유리가 질주하고 있다.[뉴스1]

3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인터내셔널 벨로드롬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사이클 여자 메디슨 경기에서 나아름과 김유리가 질주하고 있다.[뉴스1]

 
매디슨은 2명의 선수가 출전해 교대로 50km(100바퀴)를 돌면서 포인트를 매기는 경기다. 올림픽의 경우 2000 시드니올림픽부터 정식종목으로 채택됐고, 아시안게임은 이번 대회가 첫 대회다. 한국은 이날 40바퀴를 넘어서면서부터 다른 팀이 따라붙을 수 없을 만큼 앞서나가 일찌감치 금메달이 예상됐다.
 
3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인터내셔널 벨로드롬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사이클 여자 메디슨 경기에서 나아름이 금메달을 차지하고 태극기 세러머니를 하고 있다. [뉴스1]

3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인터내셔널 벨로드롬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사이클 여자 메디슨 경기에서 나아름이 금메달을 차지하고 태극기 세러머니를 하고 있다. [뉴스1]

 
4관왕에 오른 나아름은 한국 아시안게임 사상 한 대회 최다 다관왕 타이기록을 세웠다. 역대 4관왕으로는 양궁의 양창훈, 테니스의 유진선(이상 1986 서울), 볼링 이서연(2010 광저우), 이나영(2014 인천) 등 네 명이 있었다. 이번 대회 최다관왕은 수영 여자 접영 50m와 100m, 자유형 50m와 100m, 계영 400m, 혼계영 400m 등에서 6관왕에 오른 일본의 이케에 리카코(18)다.
 
자카르타=장혜수 기자 hsch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