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 유도 ‘무더기 金’ 쏟아질까...곽동한 등 5체급 모두 결승행

중앙일보 2018.08.31 15:25
한국 남자유도 중량급 간판 곽동한. [중앙포토]

한국 남자유도 중량급 간판 곽동한. [중앙포토]

한국 유도 중량급의 간판 선수들이 자카르타ㆍ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선전했다. 사흘째 일정에 참가한 다섯 명의 선수가 모두 결승에 올라 기대감을 높였다.
 
남자 90kg급 간판 곽동한(하이원)을 비롯해 100kg급 조구함(수원시청), 100kg 이상급 김성민(한국마사회), 여자 78kg급 박유진(동해시청), 여자 78kg 이상급 김민정(한국마사회) 등 5명의 한국 선수들은 3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아시안게임 남녀 유도 준결승에서 모두 승리해 전원 은메달을 확보했다.
 
남자 선수들은 모두 반칙승으로 4강전을 통과했다. 곽동한은 일본의 혼혈 선수 베이커 마슈와 치른 준결승전에서 경기 종료 11초를 남기고 마슈가 세 번째 지도를 받아 반칙승을 거두고 결승에 올랐다. 조구함도 아랍에미리트의 이반 레마렌코에게 반칙승을 거둬 금메달에 도전할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 김성민은 상대선수인 일본의 오지타니 다케시가 금지 기술인 겨드랑이대 팔꺾기 기술을 시도해 반칙승을 거뒀다.  
 
여자 선수들은 속시원한 한판승으로 결승행을 확정지었다. 김민정은 중국의 왕 얀을, 박유진은 우즈베키스탄의 율다스헤바 노디라를 각각 한판으로 꺾고 은메달을 확보했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