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휴무 날 우연히 절도범 발견하고 전력질주한 경찰관

중앙일보 2018.08.31 15:09
[사진 경찰청 제공]

[사진 경찰청 제공]

 
한 경찰관이 휴무 날에도 용의자 검거를 위해 전력 질주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경찰청(폴인러브)은 29일 페이스북에 서울경찰청 교통순찰대 소속 임규상 경사의 모습을 담은 영상을 공개했다.
 
임 경사는 지난 24일 오후 4시쯤 인천 미추홀구 신기시장 부근의 한 마트에서 장을 보던 중 도주하던 절도범을 발견하고 추격, 격투 끝에 출동 순찰차에 인계했다.
 
경찰청이 공개한 영상에는 임 경사가 절도범을 추격해 검거한 모습이 담겨있다. 임 경사는 동네 마트에서 장을 보던 중 "도둑이야"라는 소리를 듣고 곧장 용의자를 발견, 검거를 위해 달리기 시작했다.  
 
[사진 경찰청(폴인러브) 페이스북]

[사진 경찰청(폴인러브) 페이스북]

 
임 경사는 용의자를 추격하면서 손에 든 물건을 던지기까지 한다. 그렇게 쫓고 쫓기는 질주는 250m 가까이 이어졌다. 용의자의 강력 저항에 임 경사는 격투까지 하며 용의자를 제압해야 했다.  
 
검거된 절도범은 동종 전과가 10여 번에 이르는 상습범으로, 추격을 피하기 위해 주택가 골목길로 숨어들어 여러 차례 방향을 바꾼 것으로 전해졌다.
 
상황은 5분여 만에 상황이 종료됐다. 임 경사는 용의자를 인근 지구대 출동 순찰차에 넘겼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