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성태 “협치 내각? 친문 내각…자리만 나눠 먹는 개각”

중앙일보 2018.08.31 11:11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소득주도성장정책폐기 촉구를 위한 긴급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소득주도성장정책폐기 촉구를 위한 긴급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2기 내각에 대해 “연정 수준 협치를 한다더니 협치 내각은 고사하고 친문(친문재인) 내각이 되고 말았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31일 열린 원내대책회의를 겸한 소득주도성장 정책폐기 촉구를 위한 긴급 간담회에서 “나라가 산으로 가는지 바다로 가는지 알 수 없는 마당에 자리만 나눠 먹는 개각이 되고 말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도대체 어디가 바닥인지 그 끝을 알 수 없을 정도로 최악으로 치닫고만 있는 경제 상황에 장관 자리 몇 개 바꾸는 것이 능사가 아니다”라며 “청와대 경제팀부터 바꾸는 것이 순서라는 점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아무리 사람이 바뀌어도 정책이 바뀌지 않으면 결과는 도루묵이 되고 말 것”이라며 “사람이 바뀐다고 정책 실패의 책임을 회피할 수 없다. 청와대는 심기일전한다지만 정책이 바뀌지 않으면 국민은 여전히 심기가 불편하다”고 했다.
 
그는 또 소득주도성장에 대한 찬성여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난 최근 리얼미터의 여론조사 결과를 거론, “여론조작에 가까운 문안 구성을 했다”며 “조작된 결과를 두고 국민 다수가 소득주도성장을 지지한다고 정부ㆍ여당이 자화자찬을 하고 있다”고 거듭 비난했다.
 
그러고는 “입맛에 맞는 통계청장을 임명하고 여론조사를 조작하고 있다”며 “자동차가 잘 안 나가는데 정부는 계기판만 조작하려 하고 있다. 대통령이 조작된 계기판을 믿고 운전하다 대형 사고가 나면 국민의 피해는 어떻게 할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