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산동 아파트 인근 땅꺼짐…150명 대피

중앙일보 2018.08.31 07:12
31일 오전 4시38분쯤 서울 금천구 가산동의 한 아파트 인근 도로에 대형 싱크홀(땅꺼짐)이 발생했다. [사진 YTN]

31일 오전 4시38분쯤 서울 금천구 가산동의 한 아파트 인근 도로에 대형 싱크홀(땅꺼짐)이 발생했다. [사진 YTN]

31일 오전 4시38분쯤 서울 금천구 가산동의 한 아파트 인근 도로에 대형 싱크홀(땅꺼짐)이 생기면서 주민 150여명이 대피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아파트 인근 공사장과 도로에서 가로 30m, 세로 10m, 깊이 6m의 사각형 형태의 싱크홀이 발생했다.
 
이 싱크홀로 아파트 1개동이 5도가량 기울자 소방당국은 76가구 150여명의 주민을 대피시켰다. 이 아파트단지는 18개동으로 이뤄졌다.  
 
소방당국은 최근 내린 강한 비에 지반이 약해지면서 땅이 내려앉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27일 0시부터 31일 오전 6시까지 금천구에는 148.5㎜의 비가 내렸다.
 
소방당국은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장비 33대, 인원 131명을 투입해 현장을 수습하고 안전조처를 하고 있다. 경찰은 사고 현장 주변 출근길을 통제했다. 경찰과 관할구청 등은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