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식이는 왜 마눌이 무서울까? 참 이상하네

중앙일보 2018.08.31 07:01
[더,오래] 강인춘의 마눌님! 마눌님!(48) 
[일러스트 강인춘]

[일러스트 강인춘]

 
삼식이가 된 나는 그날부터 마눌이 아니, 마눌님이 무서워졌다.
무서워야 할 이유가 하나도 없는데도 그냥 무서워졌다.
마치 고양이 앞에 쥐처럼.
나만 그런 줄 알았는데
내 삼식이 친구들, 쓴 소주 한 잔씩 나눠 먹으며 토해내는 불평들이다.
이 친구들 모두 이구동성으로 자기 마눌이 무섭다고 했다.
 
“왜 무서운 거야?
집 있잖아. 새끼들 공부시켜 결혼까지 시켰잖아.
죽을 때까지 먹을 거 있잖아.
백수? 흥! 나만 백수야?
빌어먹을 사회가 그렇게 만들어 놓은 걸 어떡해?”
 
친구들 말처럼 마눌이 무섭다는 건 애당초 말이 되지 않는다.
나도 곰곰이 생각해보니 정말 이상한 일이다.
나, 바보 아닐까?
 
강인춘 일러스트레이터 kangchooon@hanmail.net
 
관련기사
공유하기
강인춘 강인춘 일러스트레이터 필진

[강인춘의 웃긴다! 79살이란다] 신문사 미술부장으로 은퇴한 아트디렉터. 『여보야』 『프로포즈 메모리』 『우리 부부야? 웬수야?』 『썩을년넘들』 등을 출간한 전력이 있다. 이제 그 힘을 모아 다시 ‘웃겼다! 일흔아홉이란다’라는 제목으로 노년의 외침을 그림과 글로 엮으려 한다. 때는 바야흐로 100세 시대가 아닌가.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