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제 우주정거장서 공기 유출 사고 발생…우주인 6명 안전은

중앙일보 2018.08.31 01:56
국제우주정거장. [중앙포토]

국제우주정거장. [중앙포토]

우주인 6명이 체류 중인 국제우주정거장(ISS)에서 공기가 밖으로 유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현재 우주인들은 긴급조치로 내부 압력을 유지하고 있지만, 전문가들은 최악의 상황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러시아 인테르팍스 통신에 따르면 30일 새벽(현지시간) ISS에 머물고 있는 우주인들은 공기 유출 신호를 포착했다.
 
공기가 밖으로 조금씩 빠져나가며 내부 압력이 떨어지기 시작했다.
 
모든 우주인이 러시아 섹터로 이동해 모듈들 차례로 차단한 뒤 공기 유출 지점을 찾는 작업을 벌였다.
 
조사 결과 ISS에 도킹해 있던 우주선에 생긴 미세한 구멍이 발견됐다.
 
지난 6월 ISS로 올라와 우주정거장에 도킹해 있던 러시아 '소유스 MS-09' 우주선에 금이 간 것이다.
 
우주인들은 긴급조치로 엔지니어링 플라스틱인 '폴리이미드'(polyimide) 재질로 구멍을 때웠다.
 
하지만 일정 시간이 지나자 또다시 공기 유출이 재발했다.
 
드미트리 로고진 러시아 우주공사 사장은 "우주선에서 외부 손상에 따른 것으로 보이는 미세한 금이 발견됐다"면서 작은 운석이 우주선에 충돌하면서 생긴 것으로 보인다는 전문가들의 진단을 소개했다.
 
또 다른 우주 소식통은 "소유스 우주선 MS-09에서 지름 2㎜ 정도의 작은 구멍 2개가 발견됐다"고 했다.
 
러시아 우주 소식통에 따르면 현재 우주인들은 ISS에 도킹 중인 우주 화물선의 공기통에서 ISS 내부로 공기를 불어 넣어 압력을 유지하는 동시에 공기 유출의 원인이 되는 다른 구멍을 찾는 작업을 하고 있다.
 
로고진은 "이 금은 우주인들의 생명과 건강에 위협이 되지는 않고 있다"면서 "내부에서 특수 재질로 금을 때워 우주선을 수리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전문가들도 당장 우주인들에게 큰 위험이 닥친 것은 아니지만, 최악의 경우 구멍이 난 '소유즈 우주선'을 ISS 본체와 차단해 공기 유출을 막아야 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ISS에는 러시아인 2명, 미국인 3명, 독일인 1명 등 모두 6명의 우주인이 체류 중이다.
 
지난 1998년부터 미국과 러시아 주도로 건설되기 시작한 ISS는 16개 국가가 참여해 공동 운영하고 있다. ISS 운영을 위한 협정은 2024년까지 체결돼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