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입 내비게이션 2019 수시특집] 올해 처음 소프트웨어특기자 선발

중앙일보 2018.08.28 00:03 부동산 및 광고특집 18면 지면보기
한국외대는 2019학년도 수시모집에서 전년보다 108명 많은 2222명을 선발한다. [사진 한국외대]

한국외대는 2019학년도 수시모집에서 전년보다 108명 많은 2222명을 선발한다. [사진 한국외대]

박지혜 입학처장

박지혜 입학처장

한국외국어대학교는 2019학년도 수시모집에서 지난해보다 108명 늘어난 2222명을 선발한다. ▶학생부교과전형 560명 ▶학생부종합전형(일반·고른기회전형Ⅰ·고른기회전형Ⅱ·고른기회전형Ⅲ) 994명 ▶논술전형 546명(서울 442명, 글로벌 104명) ▶특기자전형 122명(외국어특기자 108명, 과학특기자 3명, 소프트웨어특기자 11명)이다.
 
학생부교과전형의 경우, 서울캠퍼스는 학생부교과 100%로 선발하고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적용한다. 글로벌캠퍼스는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적용하지 않는다.
 
학생부종합전형은 1단계에서 서류평가(학생부·자소서) 100%로 해당 모집단위 선발 인원의 2~3배수를 선발한다. 2단계에서는 1단계 점수 70%와 면접 30%의 비율로 최종 합격자를 선발한다. 수능최저학력기준이 없으며 교사 추천서를 받지 않는다.
 
논술전형의 경우 서울캠퍼스 전형 방법은 지난해와 동일하게 논술 70%와 학생부 교과 30%로 평가하며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적용한다. 글로벌캠퍼스는 수능 최저학력기준 없이 논술 70%와 학생부 교과 30%로만 선발한다. 전년도에 비해 문항 수 감소(4문항·3문항), 시험시간 단축(120분·100분), 인문계열과 사회계열의 구분 출제 등의 변화가 있을 예정이다. 지난 5월 실시한 모의논술 문항을 참고해볼 수 있다.
 
특기자전형에서는 올해 처음 소프트웨어특기자를 선발한다. 1단계에서는 서류평가(자기소개서, 활동보고서, 활동증빙자료) 100%(3배수), 2단계에서는 1단계 성적 70%와 면접 30%로 선발하고 있다. 수능 최저학력기준은 적용하지 않는다.
 
중앙일보디자인=김승수 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