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입 내비게이션 2019 수시특집] 학생부교과전형, 성적반영 교과 3개서 4개로 늘려

중앙일보 2018.08.28 00:03 부동산 및 광고특집 13면 지면보기
계명대는 신입학 모집인원 4609명 중 77%인 3551명을 수시모집에서 선발한다. [사진 계명대]

계명대는 신입학 모집인원 4609명 중 77%인 3551명을 수시모집에서 선발한다. [사진 계명대]

 
계명대학교는 2019학년도 신입학 정원 내 모집인원 4609명 중 77%인 3551명을 수시모집에서 선발한다. 학생부교과전형으로 1738명, 학생부종합전형으로 1226명, 실기위주전형으로 587명을 선발할 계획이다.
 
강문식 입학처장

강문식 입학처장

수시모집의 가장 큰 변화는 학생부교과전형(교과·지역인재교과)에서 성적반영교과를 인문사회계열은 국어·영어·수학·사회 교과 전 과목, 자연공학계열은 국어·영어·수학·과학 교과 전 과목을 반영하도록 한 것이다. 이는 전년도 3개 교과 전 과목 반영에서 4개 교과 전 과목 반영으로 확대 반영한 것으로 고교교육 정상화에 기여하고자 함이다.
 
수능최저학력기준은 학생부교과전형에만 적용한다. 의예과를 제외한 모든 학과의 기준을 전년대비 1등급 완화했다. 또 탐구영역은 상위 1과목의 등급만 적용하며 한국사는 필수로 응시해야 한다.
 
 
올해 계명대 수시모집에서 학생부교과전형의 의예과 선발에 다중인적성면접이 실시된다. 1단계로 교과 성적 100%로 모집인원의 7배수를 선발하고 2단계에서 1단계 성적 90%, 면접 10%로 선발한다. 면접이 당락을 결정짓는 중요한 요소가 될 것으로 보인다. 또 지난해와 같이 의예과 10명(잠재능력우수자 3명, 지역인재종합 4명, 농어촌 3명)을 수능최저학력기준 없이 학생부종합전형으로 선발한다.
 
계명대는 전과 기준을 대폭 완화하고 있다. 전과 신청은 재학 중 세 번의 기회가 주어진다. 야간학과에서 주간학과(의예과·간호학과·약학과·제약학과·건축학과(5년제)·사범대학 등 제외)로 전과가 가능해 또 다른 입시전략이 될 수도 있다.  
 
중앙일보디자인=송덕순 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