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학범 감독 “박항서 감독님, 4강에서 기다리겠습니다”

중앙일보 2018.08.27 23:19
27일 오후(현지시간)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의 패트리엇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AG) 남자 축구 8강 우즈베키스탄과의 경기에서 김학범 감독이 작전 지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27일 오후(현지시간)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의 패트리엇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AG) 남자 축구 8강 우즈베키스탄과의 경기에서 김학범 감독이 작전 지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항서 감독님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준결승 진출에 성공한 축구대표팀의 김학범 감독이 다음 상대에 대한 기대감을 감추지 않았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27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의패트리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즈베키스탄과의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8강전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한 황의조와 황희찬의 결승골에 힘입어 4-3으로 승리, 준결승에 올랐다. 이로써 한국은 베트남-시리아전 승자와 결승 진출을 놓고 다툰다.  
 
이날 황의조는 홀로 3골을 몰아쳤다. 연장 후반에는 페널티킥까지 유도하며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지난 조별리그에서의 부진으로 비난을 받던 황희찬도 막판 페널티킥에서 실수하지 않고 결승골로 연결하면서 한결 부담을 덜었다.  
 
김학범 감독은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열심히 뛰어 승리를 쟁취한 선수들의 노고를 치하한다”고 밝혔다.  
 
이날 조현우를 대신해 골키퍼 장갑을 낀 송범근에게도 김학범 감독은 신뢰를 보냈다. 김 감독은 "누가 나와도 다 잘할 것이다. 서로 간의 믿음이 있기에 문제없이 잘해낼 것으로 믿는다"고 말였다.  
 
한국은 이어 진행되는 시리아-베트남전 승자와 결승행 티켓을 두고 맞붙는다. 베트남은 지난 1월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박항서 신드롬을 일으킨 베트남과의 승부가 예상된다.  
 
이에 김학범 감독은 “박항서 감독을 기다리고 있으려고 한다”면서 “박항서 감독이 대단하다. 좋은 팀을 만들었다. 안정적인 경기 운영을 하고 있다. 베트남이 올라오면 매우 흥미로운 경기가 될 거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od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