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선동열 감독 "장염, 고열 증세 선수...수퍼라운드 합류 가능할지 걱정"

중앙일보 2018.08.27 22:40
   
27일 오후 (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 조별리그 한국과 인도네시아의 경기에서 콜드게임 승을 거둔 한국의 황재균이 선동열 감독과 하이파이브하고 있다. 2018.8.27    [연합뉴스=자카르타]

27일 오후 (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 조별리그 한국과 인도네시아의 경기에서 콜드게임 승을 거둔 한국의 황재균이 선동열 감독과 하이파이브하고 있다. 2018.8.27 [연합뉴스=자카르타]

 
한국 야구대표팀이 인도네시아를 물리치고 아시안게임 첫승을 올렸다.   
 
한국은 27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조별리그 B조 2차전 인도네시아와 경기에서 13안타를 몰아치며 15-0, 5회 콜드게임승을 거뒀다. 
 
황재균이 3회와 4회 연타석 홈런을 포함, 2타수 2안타 5타점으로 승리를 이끌었다. 사실 승리에 큰 의미를 두기 어려운 경기였다. 인도네시아와 한국의 야구 수준차는 매우 크다.
 
전날(26일) 한국은 대만에 1-2로 충격패를 당했다. 이날 승리로 1승 1패를 기록하게 됐다. 한편 앞서 열린 경기에서 대만은 홍콩에 16-1, 5회 콜드게임승을 거뒀다. 대만은 조별리그 B조 1위를 확정했다. 한국은 28일 오후 2시 홍콩과 3차전을 치른다. 
    
경기 후 선동열 감독은 "오늘 경기에서 선발 투수를 3이닝만 던지게 했다. 또 수퍼라운드에서 던질 수 있는 투수들을 짧게 1이닝 던지게 했다"며 "타선에서 김현수와 손아섭이 타이밍이 좋지 못하다. 내일 경기를 치르고 수퍼라운드에 가면 좋아질 거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날 선동열 감독은 황재균을 유격수, 안치홍을 3루수로 기용하는 파격 라인업을 선보였다. 하지만 이유가 있었다. 유격수 자원인 김하성과 오지환이 장염 증세로 경기 출전이 어려운 상황이었다. 
 
고육지책으로 내야진을 구성할 수밖에 없었다. 김하성, 오지환과 함께 투수 정우람도 장염과 고열 증세로 이날 라인업에서 빠졌다.  
 
선 감독은 "세 선수가 장염 증세로 선수촌에서 아예 나오지 못한 상황이다. 고열 증세로 체온이 39도까지 올랐다고 한다"이라며 "수퍼라운드에 합류할 수 있을지 아직 모르겠다. 만약 세 선수가 빠진다면 어쩔 수 없이 오늘 같은 수비 포메이션을 들고 나올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어 선 감독은 "한 경기, 한 경기 총력전을 펼쳐야 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자카르타=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