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페이커’ 이상혁은 중국전 앞두고 식빵 몇 조각만 먹어야했다…롤 대표팀의 ‘식빵투혼’

중앙일보 2018.08.27 18:00
페이커 이상혁(왼쪽). [연합뉴스]

페이커 이상혁(왼쪽). [연합뉴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은 인터넷·모바일 게임을 스포츠화한 ‘e스포츠’를 시범 종목으로 채택했다. 그만큼 기대감도 컸으나 현장 상황은 e스포츠에 대한 인기와 관심에는 못 미쳤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 경기 중간 중 점심시간이 있던 한국 선수들은 식빵 몇 조각과 물로만 배를 채워야 했다. 
 
27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브리타마 아레나에서는 한국 롤 대표팀의 A조 조별리그 1·2회전 경기가 진행됐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하는 리그오브레전드(LoL) 대표팀. 왼쪽부터 '기인' 김기인, '피넛' 한왕호, '스코어' 고동빈, '페이커' 이상혁, '룰러' 박재혁, '코어장전' 조용인. [사진 한국e스포츠협회 제공]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하는 리그오브레전드(LoL) 대표팀. 왼쪽부터 '기인' 김기인, '피넛' 한왕호, '스코어' 고동빈, '페이커' 이상혁, '룰러' 박재혁, '코어장전' 조용인. [사진 한국e스포츠협회 제공]

e스포츠 종주국을 자부하는 한국은 ‘페이커’ 이상혁, ‘기인’ 김기인, ‘스코어’ 고동빈, ‘피넛’ 한왕호, ‘룰러’ 박재혁, ‘코어장전’ 조용인 등 포지션별 롤 플레이어로 드림팀을 꾸리고 아시안게임 금메달에 도전하고 있다.
 
이날 오전 한국은 베트남을 16-8로 이기며 첫 승을 따냈다. 베트남을 제압한 한국은 최대 난적인 중국과 2차전을 앞두고 약 1시간 30분 휴식했다. 중국전은 현지 시각으로 낮 12시 30분에 시작하기 때문에 선수들은 식사도 함께 해결해야 했다.
 
아시안게임 조직위가 제공한 식빵 등 음식물 [연합뉴스]

아시안게임 조직위가 제공한 식빵 등 음식물 [연합뉴스]

주최 측이 제공한 음식은 식빵 세 봉지였다. 선수들은 식빵과 물로 배를 채웠다.  
 
한국e스포츠협회 관계자는 “도핑 문제 때문에 여기서 제공하는 음식만 먹고 있다. 제공된 음식은 다른 참가 팀도 마찬가지일 것”이라면서도 “선수들에게 이런 환경은 처음일 것이다. 아마 연습장 환경보다도 못한 것 같다”고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중국전 경기에서 뜻밖의 상황이 펼쳐지기도 했다. 통신 장애 등 문제로 경기가 수차례 중단된 것이다.
 
집중력을 끌어올려 전투하던 선수들은 갑자기 흐름이 끊겨 곤혹스러워했다. 선수들은 자리에 가만히 앉아 경기 재개를 기다리는 수밖에 없었다.  
 
중단 시간이 30분 이상 되자 경기장 관중석의 5분의 1 정도를 채운 관객들도 휴대전화를 보며 지루한 시간을 달랬다.  
 
통신 문제로 렉이 너무 많이 걸려서 한국과 중국 팀 모두 ‘게임을 계속 할 수 없는 상황’으로 판단해 중단이 선언되기도 했다. 협회 관계자는 “재경기를 해야하나 싶을 정도로 심각한 상황이었다”고 전했다.
 
40분을 훌쩍 넘기고서야 게임은 다시 시작했다. 게임 재개와 거의 동시에 한국은 중국을 무너트리고 승리를 가져갔다.
 
대표팀은 경기장 통신 문제로 수차례 게임이 중단되는 열악한 상황에서도 중국을 12-7로 완파했다.
 
'페이커' 이상혁이 2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e스포츠 명예의전당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e스포츠 국가대표 출정식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페이커' 이상혁이 2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e스포츠 명예의전당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e스포츠 국가대표 출정식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상혁은 중국을 격파하고 경기중단 상황에 대해 “신경 쓰지 않으려고 했다. 우리 할 것만 했다”며 “우리가 유리한 상황에서 중단됐다. 마음 편히 했다”고 말했다.
 
박재혁은 환경이 열악하지 않으냐는 물음에는 “솔직히 좋은 편은 아니지만 생각보다는 좋은 것 같다”며 “그런데 물이 안 좋은지 피부가 더 안 좋아진 것 같아 슬프다”고 말했다.  
 
한국대표팀은 오는 28일까지 같은 A조에 속한 베트남·중국·카자흐스탄 대표팀과 총 6경기를 펼친다. 이 중 1~2위 국가가 29일 개최되는 준결승전에 참가한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