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찰, 롯데건설 압수수색…재건축 조합에 금품제공 의혹

중앙일보 2018.08.27 17:41
 
롯데건설. [중앙포토]

롯데건설. [중앙포토]

 
롯데건설이 아파트 재건축 조합원에게 금품을 뿌렸다는 의혹에 대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27일 오전 6시부터 수사관과 디지털분석관 등 인력 14명을 투입해 서울 서초구 잠원동 롯데건설 본사의 전산서버 등을 압수수색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서울 강남·서초··송파·강동구 일대 재건축 사업장이 시공사를 선정하는 과정에서 건설사들이 조합원들에게 금품을 줬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지난해부터 수사해왔다.
 
경찰은 압수품을 신속히 분석하는 한편 롯데건설 임직원 등 관련자들을 소환·조사해 사건을 마무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gn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