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 여자핸드볼 태국 꺾고 은메달 확보

중앙일보 2018.08.27 15:33
27일 오후(현지시간) 자카르타 뽀끼 찌부부르 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 핸드볼 준결승전 한국 대 태국 경기에서 한국의 최수민이 슛을 하고 있다. 2018.8.27   [자카르타=연합뉴스]

27일 오후(현지시간) 자카르타 뽀끼 찌부부르 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 핸드볼 준결승전 한국 대 태국 경기에서 한국의 최수민이 슛을 하고 있다. 2018.8.27 [자카르타=연합뉴스]

 
아시안게임 2연패를 노리는 한국 여자핸드볼 대표팀이 은메달을 확보했다. 
 
이계청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27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포키 찌부부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핸드볼 4강전에서 태국을 40-13(16-7 24-6)으로 물리쳤다.  
 
한국은 중국-일본전의 승자와 30일 오후 8시 우승을 놓고 다툰다.  
 
여자핸드볼 대표팀은 1990년 베이징 아시안게임부터 2006년 도하 대회까지 5연패를 이뤘다. 그러나 2010년 광저우 대회에서 동메달에 그쳤고, 2014년 인천 대회에서 다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의 압승이었다. 전반을 16-7로 앞선 한국은 후반 들어 골 세례를 퍼부어 27점 차 승리를 거뒀다. 
 
최수민(28·서울시청)이 9득점, 김선화(27·SK슈가글레이더즈)가 8득점을 올리며 공격을 이끌었다. 한국은 조별리그 A조 포함 이번 대회 5연승을 달렸다. 
 
자카르타=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