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현미 "박원순 여의도·용산 개발 보류, 단기적 시장안정에 효과"

중앙일보 2018.08.27 12:50
27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수출입은행에서 열린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27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수출입은행에서 열린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27일 박원순 서울시장이 전날 용산·여의도 통합 개발 추진을 보류하겠다고 발표한 데 대해 "단기적인 시장 안정에 효과가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 출석해 "최근 일부 지역 부동산 가격이 급등한 데는 서울시 개발계획이 일정 부분 영향을 줬다고 생각한다"면서 이같이 답했다.
 
김 장관은 이어 박 시장이 비(非)강남권 경전철 4개 노선을 조기 착공하겠다고 밝힌 '박원순 강북플랜'에 대해서도 "서울시가 아니라 국토부가 승인해야 하는 사업"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김 장관은 또 "얼마 전 (박 시장이) 발표한 서울 경전철 문제도 재정 사업으로 전환한다고 했는데, 재정사업으로 전환한다 할지라도 도시철도망 구축계획 확정고시가 나야 사업을 할 수 있다"면서 "고시 확정은 서울시가 아니라 국토부가 한다"고 강조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