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들·딸 앞에서 가스 호스 잘라 “불 지르겠다” 위협한 아버지

중앙일보 2018.08.27 11:28
자녀들 앞에서 도시가스 호스를 자르고 위협한 아버지가 경찰에 붙잡혔다.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중앙포토]

자녀들 앞에서 도시가스 호스를 자르고 위협한 아버지가 경찰에 붙잡혔다.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중앙포토]

만취 상태로 자녀들 앞에서 도시가스 호스를 자르고 불을 지르려 한 아버지가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도시가스 호스를 자른 채 자녀들 앞에서 난동을 피운 혐의(현주건조물 방화예비)로 A씨(49)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6일 0시 30분쯤 광주 서구의 한 2층 주택에서 20대 딸과 10대 아들 앞에서 가스레인지에 연결된 도시가스 호스를 잘라 불을 지르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만취한 A씨는 금전 문제 등을 비관하며 “불을 지르겠다”고 소란을 피우자 자녀들이 경찰에 신고했다. 출동한 경찰에 A씨는 현장에서 검거됐다. A씨는 “소주를 5~6명 마셔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를 자살예방센터 상담을 받게 한 뒤, 알코올병원 치료 조치 후 신병을 처리할 예정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