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해찬 “전두환씨, 불출석 어이없다…심판 받게 해야”

중앙일보 2018.08.27 11:09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신임 당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신임 당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전두환 전 대통령이 알츠하이머 진단을 이유로 5‧18 재판에 불출석을 통보한 것에 대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법정에서 준엄한 심판을 받도록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전 전 대통령을 “전두환, 전두환 씨“로 호명하기도 했다. 
 
이 대표는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공수부대를 광주로 보내 잔인한 학살을 한 절대 용서할 수 없는 죄를 우리는 기억한다. 법정에 출석해서 사과를 해도 용서를 할 수 없는데 불출석한 것은 어이가 없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전 전 대통령은 지난해 4월 3일 자신의 회고록에 ‘광주사태 당시 헬기 기총소사는 없었던 만큼 조비오 신부가 헬기사격을 목격했다는 것은 왜곡된 악의적 주장이다. 조 신부는 성직자라는 말이 무색한 파렴치한 거짓말쟁이다’고 써놔 ‘사자(死者) 명예 훼손’ 혐의로 기소됐다.
 
관련기사
이에 27일 광주지법에서 재판이 열릴 예정이었지만 전 전 대통령 측은 알츠하이머 진단 등을 이유로 재판에 불출석 의사를 밝혔다.
 
하지만 법원은 알츠하이머 진단이 형사재판 불출석의 정당한 사유가 될 수 없다고 밝히면서 강제구인 가능성까지 제기되고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