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윤재승 대웅제약 회장 “진심 죄송…경영 일선서 물러나겠다”

중앙일보 2018.08.27 11:04
윤재승 대웅제약 회장. [중앙포토]

윤재승 대웅제약 회장. [중앙포토]

윤재승 대웅제약 회장이 27일 직원들에게 상습적으로 폭언과 욕설을 일삼았다는 의혹에 대해 “언론에 보도된 저의 언행과 관련해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윤 회장은 이날 오전 입장문을 통해 “모든 책임은 저에게 있다. 업무 회의와 보고과정 등에서 경솔한 저의 언행으로 당사자 뿐만 아니라 회의에 참석한 다른 분들께도 상처를 드렸다”며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 이후 즉시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 자숙의 시간을 가지겠다”며 “저를 믿고 따라준 대웅제약 임직원분들께도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고 밝혔다.  
 
대웅제약은 이에 따라 전승호ㆍ윤재춘 공동대표 중심의 전문 경영인 체제로 운영된다.
 
윤 회장은 창업주 윤영환 명예회장의 셋째 아들로 검사 출신이다. 
 
윤 회장은 회사 보고 과정에서 직원들에게 “정신병자 XX 아니야” “미친 XX네” 등의 폭언을 일삼은 녹취록이 공개되는 등 갑질 사실이 드러나 물의를 빚었다.
 
윤 회장의 폭언을 견디지 못하고 퇴사한 직원이 많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