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옥천 일가족 4명 살해 혐의 40대 가장 체포

중앙일보 2018.08.27 10:44
옥천경찰서 전경. [사진 충북경찰청]

옥천경찰서 전경. [사진 충북경찰청]

충북 옥천에서 발생한 일가족 4명 사망 사건의 용의자인 40대 가장이 경찰에 체포됐다. 
 
옥천경찰서는 27일 대전의 종합병원에서 치료받던 A(42)씨를 체포해 경찰서로 이송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A씨가 조사받는 데 어려움이 없다는 의료진 판단에 따라 이날 법원으로부터 체포영장을 발부받았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가족을 살해한 경위 등에 대해 조사할 방침이다. 
 
A씨는 지난 25일 아내 B(39)씨와 세 딸이 숨진 아파트에서 자해를 해 피를 흘린 상태로 발견됐다. 
 
아내와 딸들은 별다른 외상 없이 입가에 거품이 묻어 있는 상태로 숨져 있었고, 주변에는 수면제 성분의 흰색 알약과 약봉지가 놓여 있었다.
 
경찰은 생활고에 시달리던 A씨가 가족에게 수면제를 먹여 살해한 뒤 극단적인 선택을 위해 자해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검도관을 운영하는 A씨는 사채에 손을 댈 만큼 빚에 쪼들린 생활을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주변에서는 빚에 허덕이던 그가 최근 제자인 대학생 관원 명의로 대출받았다가 이 사실이 알려지면서 해당 관원의 부모 등과 갈등을 빚었다고 전했다.
 
A씨는 당시 병원으로 이송되는 과정에서 “빚에 시달려 가족들을 살해하고 죽으려고 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의 자백이 확보되면 살인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또 B씨와 딸들의 사인을 가리기 위해 이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을 의뢰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