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동연 “사의설은 확대해석…장 실장 간담회는 나름 의미 있어”

중앙일보 2018.08.27 10:42
경제관계장관회의가 열린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수출입은행 회의실에서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제관계장관회의가 열린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수출입은행 회의실에서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동연 경제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7일 최근 불거진 사의설에 대해 “국회 예결위와 기재위 답변 등에서 어려운 고용상황과 관련해 제가 책임을 져야 할 사람이라고 여러 차례 이야기했다”며 “이 이야기를 확대해석하는 과정에서 나온 것”이라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이날 서울 여의도 수출입은행에서 열린 경제관계장관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이렇게 말했다. 최근 불거진 사의설에 선을 그은 셈이다.
 
책임을 지는 시점에 대한 질문에는 “고용과 소득분배 문제는 경제사령탑인 제 책임이고 언제든 회피할 생각이 없다”며 “지금 일자리로 힘들어하는 국민을 생각하면 지금이라도 제가 책임지는 모습을 보이는 것이 도리라는 답변까지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시 한 번 말하지만 고용문제나 경제상황에 대한 책임은 경제사령탑인 저”라고 강조했다.
 
김 부총리는 몇 달째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과의 갈등설에 휘말려 왔으며 최근에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명했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김 부총리는 소득주도성장을 강조한 전날 장 실장의 기자간담회와 관련해 “나름의 의미가 있는 것 같고, 특히 소득주도성장에 대해 갖고 있는 오해에 대해 종합적으로 설명하고 이해를 만든 자리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