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른미래 “통계청장 자른다고 현실 바뀌나”

중앙일보 2018.08.27 10:26
강신욱 신임 통계청장.

강신욱 신임 통계청장.

바른미래당이 경질 논란을 빚고 있는 청와대의 통계청장 교체를 비판했다.
 
김관영 원내대표는 27일 국회에서 열린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일부에서 통계청장 인사가 최근 소득 통계 지표의 악화에 대한 책임을 묻는 경질인사라는 얘기가 나온다”며 “나라 사정을 그대로 보여주는 통계에는 정치적 이해관계가 개입될 수도, 돼서도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통계를 왜곡하는 것은 여론조작 같은 심각한 범죄행위”라며 “혹여라도 소득주도성장의 성과를 위해 통계에 손을 대는 어떤 시도라도 있다면, 이 점은 국민으로부터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종철 당 대변인은 관련 논평에서 “‘수치에 갇히는 우에 절대 갇혀서는 안 된다’고 청와대와 여당이 이구동성으로 아우성이더니 통계청장을 전격 해임한 ‘웃픈일’이 벌어졌다”며 “통계청장을 자른다고 통계가 없어지는 것은 아니다. 통계를 막는다고 현실이 바뀌나”라고 비판했다.
 
관련기사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