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병준 “소득주도성장, 文정부 ‘무데뽀’ 대응…해도 너무해”

중앙일보 2018.08.27 10:11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 대회의실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 대회의실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성장’ 정책 기조 유지와 관련해 “분배 구조를 바로 잡는 데 많은 문제점이 있는데도 오기도 아니고 너무하다”고 비판했다.
 
27일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통계청 얘기까지 나오는데 이게 과연 올바른 정부가 맞느냐”며 이같이 지적했다.
 
통계청이 발표한 가계소득 동향조사 결과 현 정부의 소득주도성장 정책 이후 오히려 소득격차가 심화했다는 비판이 나오자 청와대가 통계청장을 경질했다는 일각의 주장을 언급한 것이다.
 
김 위원장은 “현 정부가 ‘무데뽀’(신중함 없이 저지르고 본다는 일본식 표현)로 밀어붙이는데 과연 이러려고 집권 했느냐는 생각이 든다”며 “미북 관계에도 문제가 있고, 소득주도성장 문제에서도 국정 전체가 난맥상을 보이며 흔들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부동산 정책에 대해서도 “기본은 유동성 자금을 산업을 흘러가도록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그러나 “현 정부는 산업 쪽에 동력을 만드는 노력이 없다”고 밝혔다.
 
특히 “2000년대 초반 부동산 가격이 급상승했을 때는 세계 전체가 올랐던 것”이라며 하지만 “지금은 몇 년 전부터 세계 부동산 시장 가격이 하락하거나 멈췄고, 이 정도 되면 정부가 돈의 흐름을 왜곡하는 데 대한 고민이 있어야 하는데 그게 없다”고 강조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