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지지층은 요지부동-잇단 측근악재에도 지지율 44%

중앙일보 2018.08.27 09:25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지지층은 요지부동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마이클 코언 변호사(오른쪽 둘째).[중앙일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마이클 코언 변호사(오른쪽 둘째).[중앙일보]

측근 인사들이 최근 잇따라 유죄 평결을 받으며 궁지에 몰리고 있지만 트럼프 대통령 지지층의 마음에는 별 변화가 없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6일(현지시간) NBC뉴스와의 공동 여론조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지지율이 44%를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조사는 지난 22~25일 미 유권자 600명(표본오차 ±4.0%포인트)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이번 조사에서 주목할 대목은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로 활동했던 마이클 코언과 2016년 대선 당시 선대본부장이던 폴 매너포트가 최근 유죄 평결을 받은 사실이 알려지고 반영됐다는 점이다. 
 
코언 변호사는 과거 트럼프 대통령과의 성관계 사실을 폭로하려던 여성에게 입막음용 돈을 지급했다며 유죄를 인정했고, 매너포트는 세금ㆍ금융사기 등 혐의로 유죄평결을 받았다.  
 
2016년 대선 당시 트럼프 선대본부의 본부장을 지낸 폴 매너포트.   [연합뉴스]

2016년 대선 당시 트럼프 선대본부의 본부장을 지낸 폴 매너포트. [연합뉴스]

이보다 앞서 지난 18~22일 유권자 9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표본오차 ±3.27%포인트)에서 트럼프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도는 46%였다. WSJ은 두 조사에서의 2%포인트 차이는 오차범위 내라며 “통계학적으로 의미 있는 변화가 아니다”고 평가했다. 
 
이번 조사에 참여한 민주당 소속 여론조사원인 피터 하트는 “트럼프 대통령의 측근들이 받은 ‘법률적 타격’이 올 11월 중간선거에서 중요한 분기점이 될 수 있다고 희망해온 트럼프 대통령의 ‘적수’들에게 이번 조사 결과가 도전”이라고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인기가 하락하는 데 대한 반대급부로 민주당 후보들이 ‘어부지리’를 얻을 것을 기대하기란 쉽지 않다는 얘기다.  
 
이번 조사에서 응답자의 27%는 코언과 매너포트 등의 유죄 평결을 그들의 잘못으로 봤고, 40%는 잠재적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잘못이 반영됐을 수 있다고 평가했다. 30%는 “트럼프 대통령의 역할에 대해 판단하기에는 충분히 알지 못한다”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른바 ‘러시아 스캔들’에 대해 응답자의 38%는 “관련 수사에 관해 트럼프 대통령이 솔직하고 진실하다”고 답변했다. 그러나 56%는 트럼프 대통령의 진실성에 대해 의문을 나타냈다. 
 
이가영 기자 ideal@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