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윤재승 회장 "병X XX" 상습 욕설···대웅제약 "죄송"

중앙일보 2018.08.27 08:48
윤재승 대웅제약 회장. [중앙포토]

윤재승 대웅제약 회장. [중앙포토]

윤재승 대웅제약 회장이 직원들에게 상습적으로 폭언과 욕설을 일삼은 녹음파일이 공개돼 논란이 되고 있다.  
 
27일 YTN에 따르면 윤 회장은 직원들의 보고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이유로 “정신병자 XX 아니야. 왜 그렇게 일을 해. 이 XX야. 미친 XX네. 정신병자 X의 XX. 난 네가 그러는 거 보면 미친X이랑 일하는 거 같아. 아, 이 XX. 미친X이야” 등의 욕설을 퍼부었다. 공식회의 석상에서도 “병X XX, 쓰레기 XX, 잡X, 미친X, 정신병자” 등 막말을 한 것으로 밝혀졌다.
 
한 대웅제약 관계자는 지난 2~3년간 100여명의 직원이 회사를 그만뒀다고 YTN을 통해 말했다.  
 
이에 대웅제약 측은 “업무 회의 과정에서 감정이 격앙돼서 그랬던 것 같은데 구체적으로 상황이 기억나지 않지만, 문제 제기하시는 분들이 거짓말하지는 않는 것 같다. 제(윤재승 회장) 잘못 인정하고 어떤 형식으로든 사과드리겠다”며 “이유 여하를 불문하고 상처받은 사람들에게 죄송하다”며 입장을 밝혔다.
 
창업주 윤영환 명예회장의 셋째 아들인 윤재승 회장은 검사 출신으로 가업을 물려받았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