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범죄도 같이’ 술 마시고 집에 가다 취객 금품 훔친 쌍둥이 입건

중앙일보 2018.08.27 08:37
[연합뉴스]

[연합뉴스]

 
술 취한 남성의 금품을 훔친 쌍둥이가 경찰에 붙잡혔다.
 
27일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취객의 금품을 훔친 혐의(절도)로 쌍둥이 A(47)씨 형제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A씨 형제는 지난 1일 오전 2시 46분 부산 부산진구의 한 노상에서 취객을 부축하는 척하며 금품을 훔치는 이른바 ‘부축빼기’ 수법으로 B(58)씨에게 접근해 지갑과 휴대전화를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 형제는 훔친 지갑에 있던 신용카드를 당일 오전 3시께 부산 사상구의 한 마사지 업소에서 사용하는 등 5차례에 걸쳐 75만원을 결제했다.
 
경찰은 현장 주변 CCTV에 등장하는 두 사람이 쌍둥이인 것을 확인하고 추적에 나서 최근 부산의 한 노상에서 걸어가던 형제를 검거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