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의도 집값 2억 뛰자 … “통째 개발” 7주 만에 “전면 보류”

중앙일보 2018.08.27 00:02 종합 8면 지면보기
박원순 서울시장이 26일 여의도·용산 마스터플랜 보류 기자회견 뒤 인사하고 있다. 박 시장은 주택시장 안정이 최우선이라는 정부 입장에 동의했다.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26일 여의도·용산 마스터플랜 보류 기자회견 뒤 인사하고 있다. 박 시장은 주택시장 안정이 최우선이라는 정부 입장에 동의했다. [연합뉴스]

서울시가 여의도·용산 개발을 전면 보류한 배경에는 박원순 시장이 여권 내 유력 대선후보라는 점도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박 시장이 집값 안정화에 공을 들이는 문재인 정부와 반대 방향으로 정책을 추진하는 데 부담을 느꼈을 것이란 얘기다. 대책을 발표하면서 “서민의 주거 안정을 위해선 주택시장 안정이 최우선되어야 한다는 정부 입장에 전적으로 동의한다”고 언급한 데서도 박 시장의 부담감이 드러난다.  
 

박원순 ‘싱가포르 구상’ 왜 접었나
대선주자로 정부와 엇박자 부담
전문가 “개발·보류 모두 성급
정부와 미리 협의해 정책 냈어야”

박 시장은 여의도·용산 개발 구상이 집값 상승을 부추겼다는 점도 인정했다. “(의도와 달리) 재개발로 해석되면서 부동산 과열 조짐을 보인 게 사실이다. 부동산 시장을 안정시키는 게 서울시장의 중요한 책무”라는 말도 덧붙였다.

 
이번 발표는 정부가 이르면 이번 주 중 부동산 투기 지역을 추가 지정하기로 예고한 가운데 나왔다. 
 
관련기사
 
박 시장은 “공공임대주택 공급을 확대하고 ‘공시가격 현실화’를 위해 정부에 협력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박 시장은 여의도·용산 개발 재추진 시점에 대해선 즉답을 피했다. 그는 “오늘 발표는 언제 다시 재개하느냐가 아니라 ‘보류’에 방점이 있다”고 했다.

전문가들은 “통째 개발”과 “전면 보류”가 모두 성급한 정책 추진이 가져온 자충수라고 지적한다. 익명을 요구한 한 건축학과 교수는 “애초부터 대권을 의식한 박원순 시장이 성과에 급급해 성급하게 정책(여의도·용산 개발 구상)을 추진했다”며 “발표 전부터 정부와 긴밀하게 협의해 정교하게 다듬어진 정책을 내놨어야 했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여의도 일대 종합적 재구조화 방안’(여의도 마스터플랜)을 이르면 이번 달, ‘용산 마스터플랜’을 9월 이후 공식 발표할 예정이었다.  
 
이 소식이 알려지면서 일대 집값이 크게 들썩였다. 특히 여의도에서는 박 시장 발언 이후에만 아파트 값이 2억원 이상 단기 급등했다.  
 
여의도·용산 개발을 놓고 서울시는 한때 정부와 힘겨루기를 하는 모습도 보였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대규모 개발 계획은 중앙정부와 긴밀히 논의한 뒤 진행되어야 한다”고 일침을 놓았다. 그러자 서울시 측은 “여의도 마스터플랜은 서울시 도시계획이기 때문에 중앙정부와 협의할 내용이 많지 않다”고 맞섰다.

 
이에 대해 박원갑 KB국민은행 수석부동산전문위원은 “집값 불안이 재현되면서 지자체가 중앙정부와 엇박자를 내고 있다는 비난에서 자유로울 수 없었을 것”이라며 “지금이라도 한목소리를 내겠다는 메시지를 던진 것은 시장에 일관된 신호를 준다는 점에서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안창모 경기대 건축학과 교수는 “장기적으로 볼 때 여의도 개발은 서울 도시 경쟁력 제고 차원에서 의미가 있는 만큼 이번 기회에 숨 고르기를 하면서 보다 정교하게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