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 브랜드 경쟁력] 한 매장에서 다양한 브랜드 비교 가능

중앙일보 2018.08.27 00:01 4면
하이마트는 카테고리킬러형 전자제품전문점으로 다양한 브랜드 상품을 비교할 수 있다.

하이마트는 카테고리킬러형 전자제품전문점으로 다양한 브랜드 상품을 비교할 수 있다.

 전자제품전문점 업종의 NBCI 평균은 전년에 이어 75점으로 나타났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하이마트가 76점으로 전년 점수를 유지하며 3년 연속 1위에 올랐다. 이어 삼성 디지털프라자와 LG베스트샵이 75점으로 공동 2위를 차지했다. 전자제품전문점을 구성하는 브랜드 간의 경쟁력 격차는 크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하이마트는 국내 1위의 전자유통 전문기업이다. 전국에 460여 개 직영매장과 각 11개 물류센터, 서비스센터 및 서비스전용 물류센터인 자재터미널 1개를 운영하고 있어 전자유통업체 중 접근성이 뛰어나다. 매장 면적은 1000~4500㎡로 일반 전자제품 매장보다 큰 편이다.
 
 전자제품 분야의 다양한 제품을 한곳에 모아 판매하는 카테고리킬러로 한 매장에 여러 브랜드의 다양한 상품이 품목별로 진열된다.  이에 다양한 상품을 직접 작동시키고 시연해볼 수 있다. 하이마트 쇼핑몰과 온·오프라인연계(O2O) 판매 방식인 옴니채널 서비스도 강화하고 있다.
 
 한국생산성본부 관계자는 “온라인 유통 환경 대응을 위한 옴니채널 서비스 지속 강화, 신개념 매장 도입, 물류 인프라 개선 등의 활동을 시행하고 있으며 이러한 활동으로 파생된 브랜드경쟁력은 이번 조사 결과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면서 “끊임없이 변화하는 유통 환경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기존 사업 영역에서의 안정적인 서비스 제공, 변화하는 환경에 대한 발 빠른 적응이 우선되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앙일보디자인=배은나 기자  
bae.eunn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