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업연계 교육활성화 선도대학] 동의대학교, '부품소재 제조혁신' 위한 교육에 초점

중앙일보 2018.08.27 00:01 부동산 및 광고특집 2면 지면보기
동의대는 지역 주력산업에 특성화된 인력 양성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사진 동의대]

동의대는 지역 주력산업에 특성화된 인력 양성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사진 동의대]

 동의대학교는 지역산업발전을 견인할 핵심 인재 양성을 목표로 최근 3년 간 산업연계 교육활성화 선도대학(PRIME)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사업의 목표는 ‘부품소재 제조혁신을 통한 4차 산업혁명 이노베이터 양성’이다. ▶학문간 융합 및 특성화를 지향하는 교육 ▶지역사회와 산업체가 참여하는 교육 ▶현장경험 중심의 교육에 초점을 맞추고 대학 자원을 투자하고 있다.
 
한수환 단장

한수환 단장

 핵심 키워드는 ‘컬래버레이션’이다. 지성과 인성의 조화, 대학과 사회의 협력, 강의식 수업과 참여식 수업의 결합 등을 골자로 한 ‘동의콜라보 교육과정’ 실현을 위해 산업체 전문가가 교육에 참여하고 있다.
 
 동의대는 특성화 단과대학인 IT융합부품소재공과대학을 중심으로 교육역량을 강화하고 특성화 분야의 경쟁력을 향상시키는 데 집중한다. ‘DEU드림스테이션’은 실험실습 및 프로젝트 수행을 위한 최첨단 장비를 지원한다. 학생들의 창의적 아이디어 구현 공간으로 활용되고 있다. 청소년을 대상으로 3D프린터, 레이저 커터, 레이저 마킹기 등의 장비를 활용한 제품 제작 교육을 실시하고 부산·경남 지역의 관련 기관 및 산업체와 네트워크를 구축해 지역사회 발전에 이바지할 계획이다.
 
 동의대는 2017학년도부터 프라임 분야 전공 우수 신입생 및 재학생을 선발하고 있다. 현재까지 178명의 학생이 해외 연수를 완료했다.
 
중앙일보디자인=배은나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