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업연계 교육활성화 선도대학] 원광대학교, 실무 역량 키우는 ‘대장간 4.0’ 확대

중앙일보 2018.08.27 00:01 부동산 및 광고특집 4면 지면보기
원광대는 농생명·스마트 기계 소재 인력 양성에 중점을 두고 있다. [사진 원광대]

원광대는 농생명·스마트 기계 소재 인력 양성에 중점을 두고 있다. [사진 원광대]

 원광대학교는 국가신산업 및 지역 전략 산업과 연계한 농생명·스마트 기계 소재 인력 양성을 산업연계 교육활성화 선도대학(PRIME) 사업(이하 프라임 사업)의 목표로 정하고 4차 산업혁명 시대가 필요로 하는 인력을 양성하고 있다.
 
배종향 단장

배종향 단장

 4차 산업혁명 시대가 요구하는 다양한 역량을 배양할 수 있도록 창의영역, 창업영역, SW영역, 인문소양 영역을 신설해 의무 이수화했다. 또 전공 교육 과정에서 창의 실무 설계, 창의 융합 설계 교과목을 신설해 운영 중이다.
 
 프라임 사업의 1·2차연도 추진에 따라 학사구조 혁신과 사회수요 맞춤형 교육과정 혁신이 완성단계에 이르렀다. 100억여 원을 투입해 강의실 리모델링, 실습실 리모델링, 스마트 강의 시스템 구축, 최신 실습 기자재 구축 등 최적의 학습 환경을 구축했다.
 
 특히 프라임 사업을 통해 구축한 교육 인프라 중 ‘대장간 4.0’은 학생이 직접 전공 역량을 체험해 볼 수 있는 대표적 공간이다. 기계공학 대장간, 식물 육종 대장간, 컴퓨터소프트웨어 대장간 4.0을 이미 구축했고 디지털 VR 대장간 등 세 곳의 대장간을 추가로 구축 중이다. 산업체에서 필요로 하는 기술과 제품을 직접 설계하고 제작해 봄으로써 실무 역량을 키울 수 있도록 했다.
 
중앙일보디자인=송덕순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