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충북 옥천서 일가족 4명 숨져…딸 3명 이불 덮인 채 발견

중앙일보 2018.08.25 19:29
옥천경찰서 전경. [사진 충북경찰청]

옥천경찰서 전경. [사진 충북경찰청]

 
충북 옥천에서 일가족 4명이 숨지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검도관 운영하는 40대 가장은 자해, 병원행
경찰 "경제적 어려움에 극단적 선택 가능성"

 
경찰에 따르면 25일 오후 1시53분쯤 옥천군 옥천읍 A씨(41)의 아파트에서 그의 부인(39)과 딸 3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자해를 시도한 A씨는 현장에서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숨진 자녀들은 올해 8·9·10살이다. 숨진 A씨의 아내와 자녀들은 이불로 덮여 있었으며 흉기 등에 의한 외상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다만 현장에서 발견된 하얀 약통을 수거해 감식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A씨의 부인은 아이들과 함께 대전에 사는 여동생의 집에서 며칠동안 생활했다. A씨의 여동생은 경찰에서 “언니가 전날 형부가 살고 있는 옥천에 들러 옷 등 생활용품을 가지러 갔다 온다고 하더니 되돌아 오지 않았다”고 진술했다. 이 여동생은 이날 언니를 만나려고 A씨의 집을 찾았다가 현장을 목격,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검도관을 운영하는 A씨가 채무로 인해 경제적 어려움을 겪던 중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보고 사건을 조사하고 있다. 또 시신 부검을 통해 사인을 규명하고 아파트 주변 폐쇄회로TV(CCTV)를 확인하는 등 정확한 사실 관계를 수사하고 있다.
 
옥천=최종권 기자 choig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