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항서 감독이 '8강 진출' 성공 후 베트남 선수들에게 한 말

중앙일보 2018.08.25 18:51
19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 치카랑의 위봐와 묵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조별리그 D조 베트남과 일본의 경기에서 1대0으로 승리한 베트남 박항서 감독이 경기가 끝난 후 선수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19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 치카랑의 위봐와 묵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조별리그 D조 베트남과 일본의 경기에서 1대0으로 승리한 베트남 박항서 감독이 경기가 끝난 후 선수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베트남 축구대표팀 박항서 감독이 베트남 사상 처음으로 아시안게임 8강 진출에 성공한 뒤 선수들을 격려했다. 박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남자 23세 이하 축구 대표팀은 지난 23일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16강 전에서 바레인을 1-0으로 이겼다. 
 
연이은 '항서 매직'으로 베트남 전역이 열광의 도가니에 빠진 가운데 박 감독은 라커룸에 선수들을 모아 "오늘 정말 힘든 경기를 했다. 여러분 덕택에 8강에 진출했다"고 말했다. 
 
19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 치카랑의 위봐와 묵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조별리그 D조 베트남과 일본의 경기에서 1대0으로 승리한 베트남 박항서 감독이 경기가 끝난 후 선수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19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 치카랑의 위봐와 묵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조별리그 D조 베트남과 일본의 경기에서 1대0으로 승리한 베트남 박항서 감독이 경기가 끝난 후 선수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19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 치카랑의 위봐와 묵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조별리그 D조 베트남과 일본의 경기에서 1대0으로 승리한 베트남 박항서 감독이 경기가 끝난 후 선수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19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 치카랑의 위봐와 묵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조별리그 D조 베트남과 일본의 경기에서 1대0으로 승리한 베트남 박항서 감독이 경기가 끝난 후 선수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어 "내가 알기론 (베트남이) 8강에 처음 올라왔다"며 "다음 시리아전이다. 새로운 역사를 다시 쓰자"고 용기를 북돋웠다. 박 감독은 또 "내일(24일) 하루는 아무 생각 없이 정신적으로, 육체적으로 맑게 하루 푹 쉬자"며 "회복하는 게 중요하다. 고맙다"고 말했다. 박 감독의 격려에 선수들은 박수를 보냈다. 이 모습은 베트남 축구연맹(VFF) 공식 유튜브 채널에 게재됐다.
 
박항서 호는 지난 1월 2018 아시아축구연맹 U-23 챔피언십 결승 진출 이후 연일 순항중이다. 남자 축구에서 약체로 평가받는 베트남이지만 지난 19일에는 2018 아시안게임 조별리그에서 아시아 축구 강국 일본을 꺾어 전세계를 놀라게 했다. 이어 16강전에서도 바레인을 이겨 사상 첫 8강에 진출했다. 
 
  
 
베트남은 오는 27일 시리아와 8강전을 갖는다. 이날 8강전을 펼치는 베트남과 한국이 나란히 승리를 거둘 경우 4강전에서 베트남과 한국이 만나는 '항서 더비'가 열린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