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바른미래 “문 대통령 현실과 동떨어진 경제 인식” 맹폭

중앙일보 2018.08.25 18:39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전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 상황실에서 열린 제19호 태풍 '솔릭' 대처 상황 점검회의에서 전국 시도지사를 비롯한 관계 부처 장관들과 화상회의를 통해 상황 보고를 받고 있다. [사진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전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 상황실에서 열린 제19호 태풍 '솔릭' 대처 상황 점검회의에서 전국 시도지사를 비롯한 관계 부처 장관들과 화상회의를 통해 상황 보고를 받고 있다. [사진 청와대 제공]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더불어민주당 전국대의원대회 영상축사를 통해 “우리는 올바른 경제정책 기조로 가고 있다”고 말한 데 대해 일제히 논평을 내 비판했다.  
 
윤영석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소득주도성장 정책으로 일자리가 급감하고 소득 양극화가 사상 최악인데도 이를 인정하지 않는 대통령의 현실과 동떨어진 인식은 국민의 고통만 가중시킨다”고 말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문재인 정부 출범 후 1년 4개월여간 54조원의 일자리 예산을 투입했지만, 일자리 증가는 9만여개에 불과했다”고 주장하고 “4대강 예산 22조원이면 일자리 100만개를 만들 수 있다던 대통령 후보 시절 호언장담은 어디로 갔는지 행방이 묘연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지금부터라도 대통령과 청와대 참모들, 정부는 현실을 직시하고 소득주도성장을 폐지하고 기업과 소상공인을 살리는 경제정책으로 대전환해야 한다”며 “한국당은 일자리 창출과 국민 소득 증가로 경제가 활성화되는 데 앞장서겠다”고 했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아무리 지지자들을 결속하기 위한 말이라고는 하나 국민의 눈에는 눈멀고 귀 먼 정부의 어두운 터널로 이 정부도 가고 있다는 개탄스러운 사실 뿐이다”라며 “국민은 물론 야당도 정부의 경제정책 변화를 촉구하고 있는데 대통령은 옹고집과 아집의 수렁에 몸을 담그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한 가지 분명해진 것은 대통령을 둘러싼 참모진의 탓이 아니라 결국 대통령의 탓이라는 깨달음”이라면서 “대통령의 인식이 이러한데 누가 바른 소리를 하겠는가”라고 덧붙였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