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성기라, 주짓수 여자 62㎏급 금메달

중앙일보 2018.08.25 18:30
25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 어셈블리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주짓수 여자 62kg급 결승전에서 성기라가 싱가포르의 리엔 티안을 누르고 금메달을 획득한 뒤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25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 어셈블리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주짓수 여자 62kg급 결승전에서 성기라가 싱가포르의 리엔 티안을 누르고 금메달을 획득한 뒤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주짓수 최강자인 성기라(21)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정상에 우뚝 섰다. 주짓수는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정식종목으로 처음 채택됐다.
 
성기라는 25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대회 주짓수 여자 62㎏급 결승에서 싱가포르의 티안 엔 콘스탄스리엔을 4-2로 제압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